LG전자 초봉 5100만원…평균은 6% 인상 "임금경쟁력 높인다"

머니투데이 한지연 기자 2023.03.22 17:54
글자크기
LG전자 여의도 LG트윈타워LG전자 여의도 LG트윈타워


LG전자 (91,000원 ▼800 -0.87%)가 올해 임직원 평균 임금 인상률을 6%로 정했다. 사원과 선임, 책임 등 직급별 초임을 지난해보다 각 200만원씩 올렸다. 신입사원 초봉은 5100만원이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LG전자와 LG전자노동조합은 올해 임금 인상률과 복리후생 개선안 등에 대해 합의했다. LG전자는 이날 조직별 설명회, 사내 게시판 등을 통해 이같은 내용을 구성원들에게 안내했다.

평균 임금 인상률은 기반 인상률에 고과에 따른 인상률을 합한 것이다. 2021년과 2022년 LG전자의 평균 임상 인상률은 각각 9%와 8.2%로, 올해 다소 낮아졌다.



임금 경쟁력을 높이는 차원에서 초임을 올렸다. 올해 선임 초임은 6000만원, 책임은 7550만원이다.

인상된 임금은 3월 급여부터 적용된다. 4월 급여 지급시 소급 적용될 예정이다.

이외에도 노경은 만 35세 이상 미혼 직원의 직계존비속 건강검진 지원 등 복리후생 제도 지원을 확대했다.


한편 지난해 기준 LG전자는 평균 급여액은 1억1200만원으로, 처음으로 1억원을 넘어섰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