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차세대 자율운항 LNG운반선 개발한다

머니투데이 이세연 기자 2023.03.20 10:44
글자크기
장해기 삼성중공업 기술개발본부장(사진 왼쪽)과 리사 에드바슨 하우건 콩스버그 마리타임 대표이사가 자율운항선박 개발을 위한 공동 개발 협약서(JDA)에 서명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중공업장해기 삼성중공업 기술개발본부장(사진 왼쪽)과 리사 에드바슨 하우건 콩스버그 마리타임 대표이사가 자율운항선박 개발을 위한 공동 개발 협약서(JDA)에 서명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이 노르웨이 콩스버그와 자율운항선박 개발을 위한 공동 개발 프로젝트 협약(JDA)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콩스버그는 선박에 탑재되는 자동화·항해 시스템 및 디지털 솔루션 분야에서 최고 기술력을 보유한 글로벌 전문 기자재 업체다.



삼성중공업은 협약을 통해 최신 원격자율운항기술 및 저탄소 기술을 최적화해 더욱 안전하고 에너지 효율을 높인 17만4000m³급 차세대 LNG운반선을 개발한다는 목표다.

삼성중공업은 콩스버그와의 전략적 협력 관계를 공고히 하고 미래 자율운항선박 시장을 적극 공략해 디지털·친환경 제품 경쟁력을 한층 더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장해기 삼성중공업 기술개발본부장(부사장)은 "삼성중공업의 자율운항선박이 해운 선사의 선박 운영 비용과 운항 위험 요소를 줄여 주는 최적의 솔루션이 될 수 있도록 기술개발에 역량을 집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지난해 9000톤급 선박으로 목포에서 독도까지 자율운항 해상 실증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자율운항선박 사이버 보안 솔루션을 개발하기도 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