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재일우의 기회'…4대 그룹 총수, 日기업과 경제협력 맞손

머니투데이 이재윤 기자 2023.03.17 14:46
글자크기

17일 일본 도쿄서 전경련-日경단련, 한일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 개회, 윤석열 대통령도 참석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도쿄 게이단렌 회관에서 열린 한일 비즈니스라운드 테이블에서 김병준 전경련 회장 직무대행의 개회사에 박수 보내고 있다. /사진=뉴시스윤석열 대통령이 17일 도쿄 게이단렌 회관에서 열린 한일 비즈니스라운드 테이블에서 김병준 전경련 회장 직무대행의 개회사에 박수 보내고 있다. /사진=뉴시스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와 일본경제단체연합회(이하 경단련)는 17일 오후 12시 일본 도쿄 경단련회관에서 '한일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이하 BRT)'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두 단체는 전날 '한일 미래 파트너십 기금'을 공동 조성하기로 약속한데 이어, 이날 양국 주요 경제인들과 윤석열 대통령이 참석하는 교류 행사를 열었다.

행사는 '한일 경제협력 활성화'를 주제로 김병준 전경련 회장직무대행을 비롯해 이재용 삼성전자 (75,200원 ▼2,400 -3.09%) 회장과 최태원 SK (144,700원 ▼4,300 -2.89%) 회장, 정의선 현대차 (261,000원 ▼4,000 -1.51%) 회장, 구광모 LG (81,500원 ▲100 +0.12%) 회장 등 4대 그룹 총수 등 경제인 12명이 참석했다. 한일 경제인 행사에 4대 그룹 총수가 모두 참석한 것은 20여 년만에 처음으로 알려진다. 일본에서는 도쿠라 마사카즈 경단련 회장 등 11명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이 행사에 참석해 의미를 더했다. 한국 대통령이 한·일 경제인 행사에 참석한 것은 2009년 6월 이명박 대통령 방일 기간에 개최된 한일 경제인 간담회 이후 14년 만이다. 윤 대통령은 "전 세계가 직면한 복합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는 국가 간의 연대와 협력이 중요하며 한일 양국이 공동으로 협력·대응해 나가자"고 말했다.

김 직무대행은 개회사를 통해 "12년 만에 양국 정상 셔틀외교가 복원된 것을 환영하며, 특히 양국이 수출규제 등 한일 교역의 걸림돌을 제거하기로 합의한 것에 대해서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한일관계 정상화를 계기로 한일 미래 파트너십 기금을 조성하고, 미래지향적 한일관계 구축을 위해 양국 현안 공동연구와 청년세대 교류 등 함께 노력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한국과 일본 재계는 △상호 투자 확대 △자원 무기화에 대한 공동 대응 △글로벌 공급망 구축과정에서의 협력 △한일간 인적교류 정상화 △제3국 공동진출 확대 △신산업 분야 협력 등에서 경제교류를 본격적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일본 경제계는 양국 간 무역·투자 확대, 디지털·그린 분야에서의 이노베이션, 성장산업 연계, 제3국 시장협력 등 경제교류 확대에 나서기로 했다.

도쿠라 마사카즈 경단련 회장은 "산업면에서 한일 양국이 함께 해야 할 과제가 많으며, 지금이야말로 미래지향적 시점에 서서 쌍방이 지혜를 나누면서 연계·협력을 강화해 나가는 것이 불가결하다"고 말했다. 이어 "한일 정부가 관계 건전화를 추진하고 있는 천재일우의 기회를 결코 놓치지 않고, 미래지향적 한일관계 구축을 향한 길을 확고하게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국 경제인들은 윤 대통령에게 칩4(Chip4)의 핵심 국가인 한국과 일본의 경제안보동맹을 강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칩4는 미국이 주도하고 한국·일본·타이완 등이 참여하는 반도체 공급망 협의체로 올해 초부터 활동에 돌입했다. 이 밖에도 양국 젊은 층의 교류 확대와 공동 스타트업(초기 창업기업) 생태계 구축, 글로벌 기준에서의 한·일 협력 강화 등을 요청했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본부장은 "한국은 수출이 5개월째 감소세를 나타내고 무역수지가 12개월 연속 적자를 기록하는 등 1988년 외환위기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2020년 코로나19(COVID-19) 팬데믹에 버금가는 어려운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전경련은 이번 BRT를 계기로 양국간 교역 확대와 일본 기업의 한국 투자 회복, 자원 무기화에 대한 공동 대응을 위한 논의를 지원할 방침이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