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벨]에이루트, 환기종목 탈피 '투명성·펀더멘털 강화'

머니투데이 조영갑 기자 2023.03.17 09:22
글자크기
더벨'머니투데이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산업용 프린트 전문기업 에이루트 (1,745원 ▼21 -1.19%)가 '투자주의 환기종목'에서 탈피했다. 에이루트는 지난해 내부회계 관리제도 '적정' 의견을 받은 감사보고서를 한국거래소에 제출해 투자주의 환기종목에서 해제됐다고 17일 밝혔다.



에이루트는 지난해 3월 2021년도 재무제표에 대해 적정 감사의견을 받았지만, 내부회계 관리제도에 대한 비적정 의견으로 투자주의 환기종목으로 지정됐다. 이는 신사업 투자 과정에서 외부감사인이 요구하는 높은 수준의 내부통제 절차를 충족하지 못해 발생한 것으로, 지난해 내부회계 관리제도 감사를 통해 비적정 의견을 해소했다.

상장회사 내부회계 관리제도에 대한 외부감사인의 감사기준이 강화됨에 따라 에이루트는 국내 최고 회계법인에 용역을 의뢰해 보다 강화된 내부통제시스템 구축을 완료, 지난해 초부터 전사적으로 시행했다. 고도화된 내부통제 프로세스 준수와 경영진의 리스크 관리 노력으로 이번에 적정 의견을 받을 수 있었다고 에이루트는 설명했다.



에이루트 관계자는 "지난해 회사의 실적이 대폭 개선되면서 펀더멘털이 더욱 강화되는 한편 내부회계 관리제도를 한단계 업그레이드해 경영 투명성도 높아졌다"면서 "이번 일을 계기로 의사결정 과정에 전문성을 높이고, 합리적인 경영전략을 바탕으로 더 이상 감사보고서 관련 이슈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에이루트는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이 전년대비 41.4% 증가한 649억원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3억과 61억원을 달성해 흑자 전환했다. 별도기준 매출액은 535억원으로 전년대비 44.2%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19억원, 당기순이익은 108억원을 기록해 본 사업의 수익성이 대폭 개선됐다.

지난해 중국 코로나 봉쇄가 해제 후 글로벌 물동량이 증가하면서 모바일, 라벨 프린터 제품의 수출이 큰 폭으로 늘어 매출 상승을 견인했다. 더불어 이커머스 사업에서 샤오미 모바일과 생활가전 제품의 판매도 확대됐다. 판매증가에 따른 원가하락, 자체적인 비용절감 노력으로 지난해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 모두 턴어라운드했다.


에이루트는 올해도 포스 및 라벨 프린터 신제품을 중심으로 미국과 아시아 시장을 공략, 매출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이커머스 사업 또한 신규 모바일과 생활가전 제품 포트폴리오를 추가해 수익성을 강화한다.

에이루트 관계자는 "산업용 프린터와 이커머스 본 사업에서 안정적으로 매출을 확대하고, 회사의 미래 성장 동력을 마련할 수 있는 신규사업 역시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