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통에 실탄이"…여객기 이어 인천공항 터미널서 1발 또 발견

머니투데이 이민하 기자 2023.03.16 19:06

글자크기

위드 코로나 정책에 맞춰 항공사들의 국제선 운항 재개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5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탑승객들이 탑승 수속을 하고 있다. /사진=이기범 기자 leekb@위드 코로나 정책에 맞춰 항공사들의 국제선 운항 재개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5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탑승객들이 탑승 수속을 하고 있다.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최근 대한항공 여객기에서 실탄이 발견된 데 이어 인천국제공항 여객터미널에서 실탄 1발이 추가로 발견됐다. 앞서 이달 10일 대한항공 여객기에서 권총용 실탄 2발이 발견됐고, 추가 1발이 유입됐을 가능성이 제기된 상황에서 이번엔 여객터미널에서 실탄이 나온 것이다.



16일 인천공항경찰단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23분께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3층 출국장에서 실탄 1발이 발견됐다. 환경미화원이 쓰레기통에서 쓰레기를 수거해 정리하던 중 실탄을 발견해 특수경비원에게 전달했고, 인천공항 대테러상황실을 거쳐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수사당국은 출국장 전체에 대한 수색을 진행, 유입 경로 등을 조사 중이다. 인천공항 관계자는 "지난번 여객기 안은 보안검색을 통과한 공간이고, 이번에 실탄이 나온 장소는 보안검색을 받기 전인 출국장으로 출국자 외 일반인이 자유롭게 드나드는 장소"라고 설명했다.



앞서 여객기에 유입된 실탄 2발과 사라진 것으로 추정된 실탄 1발에 대한 기내 유입 과정도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