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은, 美뉴스케일파워와 SMR 금융협력

머니투데이 이용안 기자 2023.03.16 15:22
글자크기
윤희성 한국수출입은행장(왼쪽)이 지난 15일(현지 시각) 미국 메릴랜드주 록빌(Rockville)에 위치한 뉴스케일파워 사무소에서 존 홉킨스(John Hopkins) 뉴스케일파워 대표와 만나 '한국기업의 해외 SMR 진출 확대를 위한 금융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한국수출입은행윤희성 한국수출입은행장(왼쪽)이 지난 15일(현지 시각) 미국 메릴랜드주 록빌(Rockville)에 위치한 뉴스케일파워 사무소에서 존 홉킨스(John Hopkins) 뉴스케일파워 대표와 만나 '한국기업의 해외 SMR 진출 확대를 위한 금융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한국수출입은행


한국수출입은행(수은)은 미국의 소형모듈원자로(SMR) 선도기업인 뉴스케일파워(NuScale Power)와 금융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SMR은 원자로와 증기발생기, 냉각재 펌프, 가압기 등 주요기기를 하나의 용기에 일체화한 소형 원자로다. 발전용량이 300MW 수준으로 공장에서 생산, 조립해 건설이 가능하다. 모든 기기를 하나의 압력용기에 넣어 사고가 발생해도 방사능 유출 가능성이 매우 낮다는 특징을 갖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은 수은이 한국 기업의 해외 SMR 사업 수준 선점을 측면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두 기관이 체결한 업무협약 내용은 △수은의 금융제도 및 전략 공유 △뉴스케일파워의 투자계획 및 사업정보 등 공유 △뉴스케일파워와 국내 기업이 공동으로 추진하는 SMR사업에 수은의 금융지원 등이다.



업무협약에 따라 수은은 한국 기업이 뉴스케일파워를 상대로 하는 수출거래와 해외 합작투자 등 다양한 형태의 거래에 맞춤형 금융을 제공할 계획이다.

윤희성 수은 행장은 "뉴스케일파워는 미국 원자력규제위원회(NRC)로부터 2020년 최초로 설계인증을 획득한 글로벌 SMR 선두주자로 일부 국내기업이 지난해 이곳에 지분투자를 단행한 바 있다"며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뉴스케일파워와 국내기업이 함께 추진하고 있는 SMR 실증사업에 금융 지원이 가시화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