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증권, 청년형 소득공제 장기펀드 판매 시작

머니투데이 김근희 기자 2023.03.15 10:22
글자크기

"소득공제도 챙기고, 이벤트도 참여하세요"

미래에셋증권, 청년형 소득공제 장기펀드 판매 시작


미래에셋증권은 업계에서 가장 먼저 청년형 소득공제 장기펀드(이하 청년펀드) 판매를 시작한다고 15일 밝혔다.



청년펀드는 청년 자산 형성 지원을 위한 정책금융상품으로, 사회초년생인 20~30세대가 목돈을 마련할 수 있도록 이달부터 시행되는 제도다. 가입대상은 만 19~34세 이하의 거주자다. 연간 총 급여액이 5000만원 이하 또는 종합소득금액이 3800만원 이하인 청년이다.

청년펀드의 가장 큰 혜택은 소득공제다. 납입금액의 40%를 소득공제 받을 수 있고, 연간 600만원까지 최대 5년간 납입할 수 있다. 예를 들어 3년간 연 600만원씩 1800만원을 청년펀드에 납입한다면 40%인 720만원을 소득공제 받을 수 있다. 세율 16.5%(과세표준 연 소득 1200만~4600만원 구간)를 적용하면 약 118만8000원의 세금을 돌려받을 수 있다. 이 외에도 농특세 비과세 혜택을 통한 절세도 가능하다.



미래에셋증권은 청년펀드 상품 판매 기념으로 이벤트도 진행한다. 선착순으로 10만원 이상 가입한 1934명에게 스타벅스 커피 쿠폰을 지급한다. 10만원 이상 가입 고객 중 추첨을 통해 선정된 500명은 신세계상품권, 네이버페이상품권, CU모바일상품권을 받는다.

해당 이벤트는 오는 20일부터 MTS(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 'M-STOCK'을 통해 가입한 고객들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