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EV9 디자인 공개…"각지고 강인한 이미지, 휠도 독특하네"

머니투데이 이태성 기자 2023.03.15 07:03
글자크기
The Kia EV9The Kia EV9


기아가 'The Kia EV9(더 기아 이 브이 나인, 이하 EV9)'의 디자인을 15일 공개했다.



EV9은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기반 대형 전동화 SUV로, 전동화 SUV 라인업의 플래그십 모델이다.

EV9은 기아 브랜드 디자인 철학인 상반된 개념의 창의적 융합 '오퍼짓 유나이티드'(상반된 개념의 창의적 융합)를 바탕으로 대비적인 조형이 새롭게 조화를 이룬 기아만의 독창적인 아름다운 디자인을 보여준다.



카림 하비브 기아 부사장(기아디자인센터장)은 "EV6가 다이내믹, 남성적, 스포티함이 강조됐다면 EV9은 훨씬 더 명쾌하고 박시한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느낌에 집중했다"면서 "이를 위해 고유의 직각형 디자인을 선보였다"고 말했다.

전면부는 기아의 시그니처 라이팅인 스타맵을 적용시킨 헤드램프와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가 탑재됐다. 측면부는 전면부와 마찬가지로 스타맵을 적용해 통일감을 강조했고, 바퀴를 감싸는 펜더는 볼륨감을 넣은 다각형으로 디자인해 강인한 이미지를 연출했다.
The Kia EV9The Kia EV9
특히 공간감을 표현하기 위한 디자인도 눈에 띈다. 윈드실드(앞 유리창)와 사이드 글라스를 하나로 연결해 외곽 공간감을 살리고 C필러(자동차 뒷문과 뒷유리 사이의 기둥) 앞에 있는 쿼터글라스 크기는 기존 모델보다 더 크게 키웠다. 벨트라인 역시 기존 SUV보다 낮게 설정돼 보다 공간감을 극대화했다.

휠 디자인도 독특하다. 기존 스포크 타입보다 굵은 바퀴살이 들어간 디자인과 측면부 삼각형 면을 본뜬 디자인으로 구성됐다. 윤문효 넥스트디자인외장2팀장은 "신발이나 다름 없는 휠은 중요한 디자인 요소"라며 "전기차로 오면서 많은 혁신을 거듭하고 있는 만큼 전에 보지 못했던 완전히 새로운 스타일의 전기차 휠 전략을 가지고 디자인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내는 긴 휠베이스(축간거리)를 통해 넓은 공간을 구현하고 운전자의 편의성을 높이는 첨단 기능들이 탑재됐다. 우선 대시보드에는 12.3인치 콤보 디스플레이와 5인치 공조 디스플레이, 하단 터치 스위치가 설치됐다. 좌석은 3열 7석으로 다양한 기능들이 부여됐는데 2열의 경우 회전이 가능한 독립형 시트가 적용됐다.

기아는 3월 말 온라인으로 EV9의 세부 상품 정보를 공개하고, 이어 '2023 서울 모빌리티쇼'에서 일반 고객을 대상으로 세계 최초로 실차를 선보일 예정이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