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어링커뮤니티케어 부산 2개 지점, 치매극복선도기업 선정

머니투데이 김유경 기자 2023.03.08 13:43
글자크기
케어링커뮤니티케어 부산 동래점/사진제공=케어링케어링커뮤니티케어 부산 동래점/사진제공=케어링


실버케어 스타트업 케어링은 자사가 운영하는 주간보호센터 '케어링커뮤니티케어' 부산 동래점과 부산 수영점 두 곳이 지난 2월 치매극복선도기업으로 선정됐다고 8일 밝혔다.



치매극복선도기업은 중앙치매센터 주관 사업으로, 치매환자의 일상생활을 지원하고 치매친화사회 조성에 기여한 기업을 대상으로 선정된다. 이번 인증을 받은 케어링커뮤니티케어 2개 지점이 위치한 부산의 경우 현재까지 등록된 치매극복선도기업의 수는 총 10곳도 되지 않는다.

케어링커뮤니티케어센터 동래점과 수영점은 앞으로 치매안심센터와 협력해 치매인식개선 및 국가치매사업 홍보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케어링은 그동안 치매친화사회의 필요성을 느끼고 치매어르신에 대한 케어와 더불어 치매인식개선 활동을 지속해왔다. 주간보호센터 내 모든 직원이 치매파트너 교육을 수료했으며, 요양보호사 및 사회복지사는 치매 어르신에 대한 이해도를 더욱 높이기 위해 요양보호사와 사회복지사들이 추가 교육을 이수한 상태다.

또한 단순 교육 뿐만 아니라 센터 내 직원끼리 치매 관련 독서모임을 운영하고, 분기별 1회 직원들에게 치매 관련 도서를 무료로 제공하는 등 부산 내 대표 치매친화시설로서 자리잡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케어링 관계자는 "앞으로 치매전담 데이케어센터를 지속적으로 설립해 나가며, 치매 가족들의 심적 무게를 함께 나누고 치매어르신들이 사회의 구성원으로서 당당하게 인정받을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이 기사의 관련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