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가, 신고가" 이차전지株 돌아가며 축포…"팔아라" 경고 나와

머니투데이 홍순빈 기자 2023.03.07 11:04
글자크기

오늘의 포인트

"신고가, 신고가" 이차전지株 돌아가며 축포…"팔아라" 경고 나와


"어제는 에코프로비엠, 오늘은 포스코케미칼이 대장이네."

이차전지 기업들의 신고가 랠리가 연일 이어지고 있다. 전날(6일)엔 코스닥 이차전지 대장주인 에코프로비엠 (204,000원 ▲500 +0.25%)이 신고가를 찍더니 오늘은 포스코케미칼이 그 주인공이 됐다. 시장에선 이차전지주가 더 올라갈 걸 기대하나 외국계 증권사에선 상승 여력이 부족하다며 '매도'하라는 의견이 나온다.

7일 오전 10시53분 포스코케미칼 (262,000원 ▼1,000 -0.38%)은 전 거래일 보다 3만4000원(15.5%) 오른 26만8500원으로 거래되고 있다. 포스코케미칼은 장중 27만원까지 올라가며 52주 신고가를 새로 썼다.



에코프로비엠도 전날 주가가 21만7000원까지 오르며 52주 신고가를 경신했다. 시총도 21조원을 돌파하며 장을 마쳤다. 에코프로비엠은 포스코케미칼과 함께 이차전지 소재주로 꼽힌다.

이차전지주는 지난해 증시가 폭락할 때도 견조한 흐름을 보였다. 그러다 셀 메이커 고객사와의 대규모 양극재 수주 계약 체결, 글로벌 주요국의 인플레이션 감축법 시행, 테슬라의 중국 판매 호조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올 들어 주가가 폭발적으로 상승하기 시작했다.



1년 전과 비교해보면 주가가 2배 이상 뛴 곳도 있다. 포스코케미칼과 에코프로비엠은 1년 전보다 각각 133.33%, 115.94% 상승했다. 에코프로그룹의 지주사인 에코프로 (97,200원 ▲900 +0.93%)는 같은 기간 226.35% 올랐다. 지난해 상장한 폐배터리 리사이클링(재활용) 업체 성일하이텍 (79,100원 ▼400 -0.50%)은 상장일(2022년 7월28일) 대비 현재까지 95.35% 오르며 기록적인 수익률을 냈다.

정재헌 DB금융투자 연구원은 "전기차 시장이 본격화될 2025년을 염두에 두고 투자자들이 이차전지 기업을 좋게 보고 있다"며 "유럽의 CRMA(핵심원자재법), 미국의 IRA(인플레이션 감축법) 등의 세부사항이 나오기 전까지 관련 기대감이 계속해서 반영되고 있다"고 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이차전지 단기 과열…외국계 증권사, 에코프로비엠 "팔아라"
하지만 이들 주가가 과열 양상을 보이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장기 성장성은 여전하나 현재 시장이 이차전지 소재 기업들을 지나치게 고평가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외국계 증권사에선 국내 이차전지 소재 기업들이 주가가 크게 올랐다며 차익실현에 나서라는 의견이 나온다. 맥쿼리증권은 전날 '에코프로비엠 주식을 팔아야 하는 3가지 이유'란 제목을 내건 보고서를 발간했다.

맥쿼리증권은 우선 에코프로비엠의 주가가 너무 빠르게 상승했다는 걸 지적했다. 포스코케미칼이 삼성SDI (408,500원 ▼3,000 -0.73%)와 10년 양극재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한 이후 10일간 주가가 32% 올랐는데 에코프로비엠은 바닥에서 96% 치솟았다고 분석했다. 에코프로비엠도 포스코케미칼처럼 대규모 양극재 수주가 있을 거란 과도한 기대가 작용한 탓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시장이 에코프로그룹의 수직계열화를 지나치게 낙관적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봤다. 에코프로비엠은 광물 자체 조달이 가능한 포스코홀딩스(POSCO홀딩스 (390,500원 ▼3,000 -0.76%))를 모회사로 갖춘 포스코케미칼과 같은 기업가치를 평가받기엔 무리가 있다는 것이다. 고객사인 SK온 생산 차질 리스크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쏘니 리 맥쿼리증권 연구원은 "지난 1월5일부터 주가가 급하게 올랐는데 계속 상승할지에 대한 근거가 부족하다"며 투자의견을 '시장수익률 하회'(언더퍼폼), 목표주가를 12만원으로 제시했다. 현재 에코프로비엠의 주가는 전 거래일 보다 2500원(-1.15%) 내린 21만4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