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벨]에이루트, 최대주주·경영진 40억 출자 ‘책임경영 강화’

머니투데이 윤필호 기자 2023.03.06 09:52
글자크기
더벨'머니투데이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에이루트 (1,679원 ▼1 -0.06%)의 최대주주와 주요 경영진이 책임경영을 강화하기 위해 40억원 규모의 출자를 단행한다.



에이루트는 지난 3일 공시를 통해 최대주주와 특수관계인, 주요 경영진을 대상으로 40억원 규모의 제3자배정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증자를 통해 신규로 발행할 주식은 총 800만주며, 신주 발행가액은 500원이다. 납입일은 오는 5월 31일까지며, 신주의 상장 예정일은 6월 20일이다.

3자배정 대상자는 최대주주인 최정임과 특수관계인 ‘다올에이엠’, 서문동군 대표다. 신주는 주권교부일로부터 1년간 보호예수 될 예정이다. 이번 증자로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들의 지분율은 기존 10.07%에서 14.33%로 상승하며, 향후 추가적인 출자 및 지분 취득도 고려하고 있다.



에이루트는 지난해 매출성장과 수익성 개선 두 마리 토끼를 잡는 데 성공했다. 지난해 본원 사업인 산업용 프린터 부문의 국내외 판매 증가와 신규 이커머스 사업의 판매 호조로 연결기준 매출액이 전년대비 41.4% 성장한 649억원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3억원과 22억원으로 흑자전환했다.

올해 포스, 라벨프린터 신제품을 중심으로 미국, 아시아 시장에 집중할 계획이다. 이커머스 사업에서도 샤오미의 국내 공식 파트너사로 다양한 모바일 및 생활가전 제품 포트폴리오 추가를 준비 중이다. 이를 통해 지속적인 매출 극대화와 흑자기조를 이어 나갈 방침이다.

에이루트 관계자는 “산업용 프린터와 이커머스 사업에서 안정된 실적을 바탕으로 꾸준한 흑자기조를 유지하면서 회사의 신성장 동력이 될 다양한 신규 사업들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유상증자를 계기로 주요 최대주주와 주요 경영진의 책임경영을 강화하는 한편 적극적인 신규사업 추진을 통해 회사의 미래가치 극대화 및 주주가치 제고에도 힘쓸 것”이라며 “향후 추가적인 지분 취득을 통해 최대주주 및 주요 경영진의 지분율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