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일요일에도 택배 받는다…CJ대한통운, 배송 브랜드 '오네' 출범

머니투데이 이강준 기자 2023.03.06 09:50
글자크기
/사진제공=CJ대한통운/사진제공=CJ대한통운


CJ대한통운이 판매자와 구매자를 잇는 모든 배송서비스를 아우르는 통합 브랜드 '오네(O-NE)'를 론칭했다고 6일 밝혔다.



'오네(O-NE)'는 '최초·최고·차별화'의 CJ그룹 경영철학과 판매자·구매자 등 '모두를 위한 단 하나(ONE)의 배송 솔루션'이라는 뜻을 담았다. '내가 주문한 상품이 언제든, 어디서든, 무엇이든 오네'라는 의미도 있다.

오네엔 택배 서비스와 다양한 도착 보장 서비스로 분류된다. 오늘 주문하면 내일 반드시 도착하는 '내일 꼭! 오네', 내일 오전 7시 전 새벽에 받는 '새벽에 오네', 주문 당일에 받는 '오늘 오네' 서비스 등이다. CJ대한통운은 구매자가 일요일에도 택배를 받는 '일요일 오네'도 올해 상반기에 출시할 예정이다.



CJ대한통운은 오네를 통해 판매자들이 다양한 시간대별 배송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고, 구매자 역시 배송 선택권이 더 넓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내일 꼭! 오네(내일도착보장)'의 경우 도서·산간 지역 등 지리적 제한이 있는 경우를 제외하면 전국의 90% 이상 지역에 다음날 배송이 보장된다. '오늘 오네(당일배송)'는 서울 전역, '새벽에 오네(새벽배송)'는 수도권과 충청권에 서비스를 제공한다.

신영수 CJ대한통운 택배·이커머스 부문 대표는 "통합 배송브랜드 '오네' 론칭을 기반으로 고객들에게 더욱 친근하게 다가가는 한편 일상생활의 편리함과 즐거움을 제공할 수 있도록 배송서비스 수준도 더욱 높일 것"이라며 "첨단기술을 바탕으로 한 변화와 혁신을 통해 배송 시장을 선도하고 물류산업의 패러다임을 전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