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이재명, 죽창 다시 들어…한일관계 정상화 못마땅한가"

머니투데이 안재용 기자 2023.03.02 10:24
글자크기
(서울=뉴스1) 이재명 기자 =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3.3.2/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서울=뉴스1) 이재명 기자 =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3.3.2/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의 (3.1절) 기념사가 3.1운동 정신을 훼손했다면서 죽창을 다시 들고 나섰다"며 "문재인 정권이 초래한 북핵 안보위기에 대비하기 위해 한일관계를 정상화하는 게 그렇게 못마땅한가"라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비상대책위원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정 위원장은 "어제(3월1일) 윤석열 대통령은 3.1절 기념사에서 일본은 과거의 군국주의 침략자에서 우리와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고 안보와 경제, 글로벌 아젠다에서 협력하는 파트너로 변했다고 말했다"며 "시대의 변화에 따라 한일 양국은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뜻으로 이해했다"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이 대표가) 입만 열면 국익 중심 실용외교를 강조하는데 안보만큼 중요한 실용적 가치가 어디에 있나"라며 "김정은 거짓말에 속아 5년 내내 평화쇼만 벌인 문재인 정권의 잘못을 또 반복하자는 얘기인가"라고 했다.



정 위원장은 "이 대표가 독도에서 180km 가량 떨어진 동해의 공해에서 진행된 한미일 연합훈련을 두고 친일국방 발언했다가 망신당한게 엊그제"라며 "법의 심판을 받으라는 지엄한 민심의 명령을 죽창가로 덮을 수 있다고 믿는 것인가"라고 밝혔다.

정 위원장은 "이 대표는 '개딸'을 앞세워 이 위기를 탈출하겠다는 배짱"이라며 "안민석 민주당 의원은 어제 라디오에 나와 전당원투표로 이 대표 거취를 정하자고 했는데 개딸들에게 소집나팔을 분 것"이라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죽창가와 개딸이라는 새로운 방탄복으로 사법처리를 피해갈 순 없다"며 "이 태표는 사법부로가는 정공법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