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벨]'화장품 사업 견인차' 브이티지엠피, 매출 볼륨 키웠다

머니투데이 윤필호 기자 2023.02.28 15:22
글자크기
더벨'머니투데이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브이티지엠피 (26,500원 ▼950 -3.46%)는 연결기준 지난해 매출이 전년대비 6% 증가한 2402억원을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영업이익은 235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매출 성과는 화장품 사업부 브이티코스메틱이 견인했다. 화장품의 원가, 물류비 등의 인상과 일본의 엔저 현상, 중국의 지속되는 궈차오(國潮) 현상에도 불구하고 ‘시카(CICA)’ 브랜드가 시장에서 가파른 성장세를 보였다.

‘시카 데일리 수딩 마스크’는 2021년 일본의 화장품 시장에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특히 일본의 코스메틱 플랫폼 '@코스메(@cosme)' 마스크팩 부문에서 2021년, 2022년 연속으로 1위를 차지했다. 총 누적판매 1억8000만장을 돌파하며 일본 내 입지를 견고히 다졌다.



지난해 출시한 ‘시카 바이탈' 라인의 제품인 ‘시카 바이탈 마스크’와 ‘시카 바이탈 토너’, ‘시카 바이탈 크림’ 등도 일본 내 각종 어워드에서 수상하는 등 소비자 관심을 이끌었다.

브이티지엠피 관계자는 “올해는 브이티코스메틱의 새로운 앰배서더인 ‘키타무라 타쿠미(北村匠海)’와 함께 일본 내 영향력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라며 “시카의 신규 라인들도 지속적으로 론칭해 라인업을 늘려 매출 성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