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코, CJ대한통운과 손잡고 폐기물 관리 영토 넓힌다

머니투데이 김효정 기자 2023.02.28 09:11
글자크기
조재연 SK에코플랜트 DT담당임원(오른쪽)과 김희준 CJ대한통운 ESG담당이 협약식 이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SK에코플랜트조재연 SK에코플랜트 DT담당임원(오른쪽)과 김희준 CJ대한통운 ESG담당이 협약식 이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SK에코플랜트


SK에코플랜트가 국내 물류업계 1위 CJ대한통운 (109,900원 ▼600 -0.54%)과 손잡고 국내 폐기물 처리 과정 투명성 강화에 앞장선다.

SK에코플랜트는 CJ대한통운과 '폐자원 선순환 생태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28일 밝혔다.



물류센터는 다양한 형태의 폐기물이 혼합 배출돼 처리가 쉽지 않고, 각 과정별로 주체가 달라 전체를 통합적으로 관리하기 어렵다. SK에코플랜트와 CJ대한통운은 이런 문제를 개선하고 자원순환을 활성화하기 위해 손을 맞잡았다.

이번 협력으로 CJ대한통운은 SK에코플랜트가 개발한 폐기물 통합관리 서비스 '웨이블(WAYBLE)' 솔루션을 활용한다. 웨이블은 폐기물 배출부터 최종 처리까지 전 과정을 디지털 기반으로 데이터화 하고 효율적으로 관리해주는 서비스다. 배출-수거-운반-최종처리에 이르는 전 폐기물 처리 단계의 디지털 전환을 추진하고 불필요한 배출·수거를 최소화해 재활용률을 높이는 것이 목표다.



모바일 앱과 PC 웹을 통해 사용 가능하며 기존 전화, 팩스 등 아날로그 방식과 수기 입력으로 처리하던 작업들을 자동화된 업무 방식으로 전환해 생산성을 높이고 투명하게 데이터를 관리할 수 있다. 시스템을 통해 수거 차량의 예상 도착 시간 및 운송 경로, 폐기물 무게 정보를 한 눈에 확인할 수 있고, 경부 신고 시스템인 올바로 인계서 신고도 자동으로 이뤄진다. 폐기물 품목별 배출량, 자원화 비율 분석, 폐기물 처리 성과 데이터 등 도출도 가능하다.

버려진 폐박스를 다시 포장재로 만들어 쓰는 '완결적 순환체계(Closed Loop)' 프로젝트도 추진한다. 사업장에서 나오는 폐박스 등 버려지는 자원을 재활용 시설로 보내 재생 포장재로 만들고, 다시 배출했던 사업장으로 공급하는 모든 과정을 담은 시스템이자 서비스다.

조재연 SK에코플랜트 DT담당임원은 "SK에코플랜트는 디지털 기술로 환경산업을 혁신해 순환경제 구현에 기여하는 것이 중요한 목표 중 하나"라며 "혁신기술기업 CJ대한통운이 웨이블을 활용해 투명한 폐기물 관리와 자원순환을 실현함으로써 업계 전반에 순환경제에 대한 관심과 참여가 높아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희준 CJ대한통운 ESG담당은 "우리 회사가 추구하는 자원순환은 혁신기술을 활용해 폐기물을 다시 자원으로 바꾸는 것"이라며 "CJ대한통운이 확보하고 있는 국내 최대 물류 인프라와 SK에코플랜트의 환경 인프라를 결합해 독자적인 자원순환 모델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