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UAE 해저송전망 사업 'PFI 어워드 2022' 올해의 Deal 수상

머니투데이 나주=나요안 기자 2023.02.23 11:52

글자크기

중동 최초 해저송전망 사업…해저송전망 사업 최초 PF 방식 조달 성공 인정

한국전력./사진=나요안 기자한국전력./사진=나요안 기자


한국전력은 지난 2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개최된 'PFI AWARDS 2022' 시상식에서 UAE 해저 송전망 사업 재원조달 성공으로 글로벌 금융전문지인 Project Finance International(이하 'PFI')이 수여하는 '2022 Deal of the Year'를 수상했다고 23일 밝혔다.



PFI는 IJGlobal과 함께 세계적 권위를 갖춘 PF 전문 금융저널로 매년 심사를 거쳐 전세계 프로젝트 금융조달 사례 중 우수 사례를 선정해 분야별 'Deal of the Year' 상을 수여하고 있다.

한전의 UAE 해저 송전망 사업이 중동 및 아프리카 지역 올해의 우수 프로젝트로 선정된 것은 이 지역 최초의 해저 송전망 사업이자, 해저 송전망 사업 중 최초로 프로젝트 파이낸스 방식의 재원조달에 성공했기 때문이다.



UAE 해저 송전망 사업은 바라카 원전 사업으로 축적된 UAE에서 한전의 경험과 협력관계를 바탕으로, 한전 컨소시엄(한전+일본 큐슈전력+프랑스 EDF)이 2021년 12월 수주한 사업이다.

지난해 9월 총사업비 약 38억 4000만달러(5조2000억) 중 31억달러(4조3000억) 차입금은 UAE 소재 현지 법인이 모기업의 보증 없이 사업 자체 신용만으로 대출받는 프로젝트 파이낸스(PF) 방식으로 조달했다. 변동하는 국제정세 및 유동성 부족, 급속한 금리인상 등 불안한 금융시장 환경에도 불구하고, 한전 금융역량으로 재원조달에 성공했다.



오는 2025년까지 건설 완료 후 35년간 한전이 운영하며, 중동 최초로 초고압 직류송전(High Voltage Direct Current) 기술을 적용한 3.2기가 와트(GW) 용량의 해저 케이블 및 변환소 건설 및 운영 사업이다.


한전은 이번 수상으로 그간 해외사업을 통해 축적된 한전의 재원조달 역량이 글로벌 최고 수준임을 공인 받았고, 또한 해저송전망 사업 최초 PF 성공으로 이 분야에 선도적인 입지를 구축하게 됐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