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세스바이오, 진캐스트 지분 투자로 암진단 시장 진출

머니투데이 안정준 기자 2023.02.23 08:43
글자크기
엑세스바이오, 진캐스트 지분 투자로 암진단 시장 진출


체외진단 기업 엑세스바이오 (7,010원 ▲200 +2.94%)는 액체 생검 암 진단기업 진캐스트에 60억원을 전략적 투자해 지분 일부를 확보한다고 23일 밝혔다

코로나 19와 말라리아 등 감염병 진단에 경쟁력을 확보한 엑세스바이오는 이번 투자를 통해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부가가치가 높은 혈액 기반 조기 암진단분야에 적극 진출한다는 계획이다. 진캐스트는 스마트 DNA중합효소기반의 선별적 유전자 변이 증폭 시스템(Allele-Discriminating Priming System, ADPS)이라는 특허 기술을 통해 0.01%의 초고민감도로 암 유전자를 분석하는 액체 생검 암 진단기업이다.



진캐스트는 이미 다수의 글로벌 기업과 기술이전 협상을 진행할 정도로 기술력을 인정 받고 있는 차세대 유니콘이다. 지난 2018년 52억원 규모의 시리즈 A, 2020년 143억원 규모의 시리즈 B 투자유치를 받으며 2024년 상장을 준비하고 있다.

액체생체검사(Liquid Biopsy, 이하 액체생검)란 혈액, 타액(침), 소변 등에 존재하는 핵산 조각을 분석해 암 등 질병의 진행을 실시간으로 추적하는 기술이다. 최근 유전체 분석 기술이 빠르게 발전하면서 암의 조기 발견 및 치료 분야에서 획기적인 해결책으로 주목받고 있다. BCC 리서치에 따르면 액체생검을 통한 암 진단 시장은 2023년 61억 달러(약 7조9500억원) 규모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최영호 엑세스바이오 대표는 "현재 급부상하고 있는 액체 생검 암 진단 시장에서 민감도 이슈를 해결했다는게 진캐스트가 가진 매우 큰 장점"이라며 "단순한 투자가 아닌, 지분확보를 통한 긴밀한 기술 협력과 공고한 파트너십을 통해 글로벌 조기 암 진단 시장을 정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