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日 NTT도코모와 5G·6G 기술 백서 발간

머니투데이 김승한 기자 2023.02.22 09:28
글자크기
류탁기 SK텔레콤 인프라기술담당(왼쪽)과 타케히로 나카무라 NTT도코모 CTA(최고기술설계자)가 공동 백서 발간을 앞두고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류탁기 SK텔레콤 인프라기술담당(왼쪽)과 타케히로 나카무라 NTT도코모 CTA(최고기술설계자)가 공동 백서 발간을 앞두고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 (50,900원 ▼200 -0.39%)은 일본 NTT도코모와 6G 공통 요구사항 및 5G 기지국 전력 절감을 위한 기술 백서를 발간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기술 백서는 5G 상용화 이후 지난 4년간 축적된 한일 대표 통신사들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6G와 전력절감 기술에 필요한 공통 요구사항을 반영한 결과물이다.



먼저 6G 공통 요구사항 백서에는 △6G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신규 상품·서비스 발굴 △6G 오픈랜 표준 및 장비 에코시스템 활성화 △5G 등 기존망의 효율적 활용 위한 6G 구조 설계 표준화 △고주파 대역 특성에 맞는 장비·단말·배터리 개발 △효율적 주파수 활용을 위한 용도 정의 등 5가지 공통 요구사항을 담았다.

양사는 이번 백서가 향후 ITU-R(ITU 전파통신부문), 3GPP(국제이동통신표준화협력기구) 등 기술 표준화 단체의 6G 국제 표준 마련 및 관련 기술 개발에 의미있는 가이드를 제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5G 기지국 전력절감 기술 백서에는 △양사의 기지국 소모전력 측정을 통한 최적 전력절감 기술 발굴 △전력절감 기술 분석 및 고도화 △제조사와의 협력을 통한 전력효율 개선 프로세스 정의 등이 담겼다.

SK텔레콤과 NTT도코모는 지난해 11월 통신 인프라·미디어·메타버스 등 3대 분야에서 긴밀히 협력하는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한 바 있다. 양사는 앞으로 5G보다 한 단계 진화된 5G 에볼루션과 6G의 주요 기술을 공동으로 연구하고, 기술 표준을 함께 정립해 나가는데 긴밀히 협력할 계획이다.

류탁기 SK텔레콤 인프라기술담당은 "이번 백서는 지난해 NTT도코모와의 전략적 파트너쉽 체결 이후 첫 가시적 결과물로 더욱 의미가 크다"며 "SK텔레콤은 세계 최초로 상용화 한 5G 기술 노하우와 경험을 바탕으로 5G 고도화는 물론 6G 시대로의 진화를 선도하겠다"라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