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A, 기지국 전자파 세기 '3색 신호등'으로 알려준다

머니투데이 변휘 기자 2023.02.21 17:26

글자크기

/사진=KCA/사진=KCA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KCA)은 이동통신 기지국 전자파의 실시간 정보를 알려주는 '전자파 신호등'을 개발했다고 21일 밝혔다.



전자파 신호등은 KCA가 자체 개발한 IoT(사물인터넷) 기반 이동통신 기지국 전자파 모니터링 측정기와 연동한 서비스다. 실시간 전자파 측정 정보를 기지국 인근 주민들에게 3색의 신호등으로 알기 쉽게 제공한다. 전자파 세기가 인체보호기준 대비 50% 미만이면 파란색, 50 ~ 100%면 노란색, 100%를 초과이면 빨간색 이미지를 LED 화면에 표출하는 방식이다.

KCA는 기지국 전자파 민원이 발생한 공동주택이나 주거지역에 전자파 신호등을 우선 설치할 계획이다. 또 최근 기지국 설치 여부로 입주민 간 협의가 진행 중인 서울 소재 아파트 단지에도 설치해 의사결정에 객관적 정보를 제공한다.



아울러 지자체와 공동으로 공공시설, 유아동 시설, 기지국 밀집 설치지역에 '전자파 관심존'을 설정해 IoT 기반 전자파 측정기 및 전자파 신호등을 활용한 통합 전자파 환경 측정정보를 제공한다. 관심 있는 지자체나 단체 등은 KCA 전자파안전정보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정한근 KCA 원장은 "지금까지 전자파 측정정보는 어려운 물리량으로 설명하다 보니 이해하기 쉽지 않고, 전자파 홈페이지에 접속해봐야만 측정 결과를 확인할 수 있어 번거로웠다"며 "국민이 안심하고 전파를 이용하는 환경이 조성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