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트소프트-FSN-핑거버스, 블록체인·NFT 협업 업무협약

머니투데이 황국상 기자 2023.02.20 14:32

글자크기

(왼쪽부터)핑거버스 최복규 대표, 이스트소프트 정상원 대표, FSN 이상석 대표가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이스트소프트(왼쪽부터)핑거버스 최복규 대표, 이스트소프트 정상원 대표, FSN 이상석 대표가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이스트소프트


AI(인공지능) 서비스 전문기업 이스트소프트 (18,600원 ▲2,640 +16.54%)는 20일 FSN, 핑거버스 등과 블록체인, NFT(대체불가토큰) 사업 추진을 목적으로 전 방위적 제휴관계를 구축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코스닥 상장사인 FSN (3,460원 ▼75 -2.12%) 은 자회사 핑거랩스와 핑거버스를 통해 블록체인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자체 기술력과 강력한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다양한 혜택 및 로드맵을 제공하는 형태의 멤버십 PFP NFT를 구축하며 주목을 받았고, 이를 통해 핑거랩스의 '선미야클럽', '해피어타운', '스마일 미야 클럽'과 핑거버스가 론칭한 '벨리곰 NFT'를 모두 완판시킨 바 있다.

세 회사는 이스트소프트가 제작한 AI 휴먼의 IP(지적재산권)를 활용해 NFT를 론칭하는데 합의했다. 세계 최고 수준의 스펙으로 구축한 이스트소프트의 'AI 스튜디오 페르소(AI Studio Perso)'에서 탄생시킨 초고도화된 AI 휴먼의 경쟁력을 3사가 확인하고, 부가가치를 극대화하기로 한 것이다. 이스트소프트의 AI 휴먼은 챗GPT와 연동해 구동이 가능하며, 현존 최고 화질인 8K까지도 대응할 수 있는 품질을 자랑한다.



이를 위해 3사는 FSN과 핑거버스가 보유한 블록체인 솔루션, 커뮤니티 구축 등 NFT 민팅(발행)에 필요한 노하우를 적극 활용하기로 했다. 또 NFT를 활용해 멤버십 서비스를 개발하고 웹페이지를 구축해 활성화하는 등 부가가치 극대화에 도움이 되는 프로그램도 적극적으로 도입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이스트소프트는 웹 3.0 및 메타버스 등 메가 트렌드에 적극 대응하고, AI 신사업으로 추진 중인 AI 휴먼 관련 비즈니스 모델을 고도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특히 AI 휴먼을 활용한 에이전트 사업에 NFT를 접목해 IP를 강화하고 세계관을 확장하는 등 시너지를 발휘하겠다는 전략이다.



이상석 FSN 대표이사는 "자사 NFT 프로젝트 기술 및 노하우와 이스트소프트의 AI 휴먼 관련 역량이 합쳐지는 만큼 웹 3.0 산업을 주도할 수 있는 혁신적인 NFT 프로젝트가 탄생할 것"이라며 "최근 챗GPT를 중심으로 AI 분야가 미래 유망산업으로 각광을 받고 있는 만큼 본 프로젝트의 가치는 지속 성장할 것이며 글로벌 시장에서도 충분한 경쟁력을 갖출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정상원 이스트소프트 대표는 "이번 업무 협약으로 AI 신사업의 핵심 경쟁력을 강화함과 동시에 웹 3.0이 여는 새로운 디지털 경제 시대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기반을 다지게 됐다"며 "삼사의 노하우를 집중해 성공적으로 NFT를 발행하고, 이를 토대로 웹 3.0 및 블록체인 시장으로의 사업 확장도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