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녹위, 2030 NDC 이행방안 발표 앞두고 경제계 만나

머니투데이 세종=김훈남 기자 2023.02.16 11:05
글자크기
오후 인천 서구 신인천복합화력발전소 모습. /사진=뉴스1오후 인천 서구 신인천복합화력발전소 모습. /사진=뉴스1


다음달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NDC) 이행방안 발표를 앞두고 '2050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탄녹위)가 경졔계와 만나 탄소중립 이행 과정의 애로사항과 건의사항을 들었다.



탄녹위는 16일 오전 10시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EC룸에서 김상협 탄녹위 민간위원장(카이스트 부총장) 주재로 '2030 NDC 이행방안 관련 주요 경제단체 간담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정부는 앞서 2018년 탄소배출량 대비 40% 감축한 2030 NDC를 설정하고 발전과 수송, 제조 등 분야별 이행계획을 마련해 오는 3월 중 국가 탄소중립 녹색성장 기본계획과 함께 발표할 예정이다.

이날 간담회는 경제계와 2030 NDC 이행방안 추진현황을 공유하고 애로 및 건의사항을 듣기 위해 열렸으며 △대한상의 △전국경제인연합회 △한국중견기업연합회 △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관계자가 참석했다. 탄녹위는 철강과 석유화학, 시멘트, 정유, 반도체·디스플레이, 산단열병합 등 온실가스 다배출 업종을 중심으로 산업계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청취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경제단체들은 탄소중립과 저탄소 경제로의 전환은 피할 수 없는 경제질서임에 공감하면서도 산업계의 자발적 노력과 함께 정부의 적극적 지원 필요성을 강조했다. 탄소중립 분야의 세제·금융지원, 정부차원 R&D(연구개발)을 포함, 각종 규제개선이 필요하다는 의견이다.

김상협 위원장은 "올 한 해는 우리나라 탄소중립 녹색성장 정책 추진에 있어서 중요한 시기로 정부와 민간의 모든 역량 결집이 필요하다"며 "2030 NDC와 탄소중립 이행과정에서 산업계가 겪는 기술적·경제적 고충과 어려움을 이해하며, 정부와 함께 혁신적인 지원방안과 근원적인 해결책을 마련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