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작 게임 쏟아지는 위메이드, 2분기 흑자전환 전망-하나증권

머니투데이 김사무엘 기자 2023.02.16 07:23
글자크기
하나증권은 위메이드 (43,550원 0.00%)가 올해 신작 게임을 연달아 출시하면서 2분기부터 흑자 전환이 가능할 것으로 16일 분석했다.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4만5000원을 유지했다.

윤예지 하나증권 연구원은 "위메이드의 지난해 4분기 매출액은 1103억원(전년 대비 13% 감소), 영업손실 244억원(적자 전환)으로 전망치에 부합하는 실적을 기록했다"며 "모바일 게임 매출이 기대치를 하회했다"고 분석했다.



윤 연구원은 "'미르M' 글로벌을 포함한 신작 출시 효과로 올해 연간 매출은 7044억원(전년 대비 53.6% 증가)으로 추정한다"며 "미르M 글로벌은 연간으로 1087억원의 매출을 올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4월 출시를 앞둔 '나이트크로우'는 과금 강도가 강한 모바일 MMO 장르임을 고려했을 때 연간 매출 1000억원이 넘을 것"이라며 "위메이드플레이는 1분기 말 애니팡 IP(지적재산권)를 활용한 3종의 P&E 게임 글로벌 출시 예정이며 블록체인을 결합한 소셜카지노 게임도 연내 출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신작 라인업 확대로 2분기부터 흑자 전환할 것"이라며 "위메이드는 블록체인 사업, IP 소송 등 기여 시점이 불확실한 업사이드를 많이 보유한 만큼 경쟁사 대비 프리미엄은 정당하다"고 밝혔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