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민영, 출국금지…'빗썸 관계사' 부당이득 관여 의혹 검찰 조사

머니투데이 김도균 기자 2023.02.14 18:12
글자크기
 배우 박민영이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진행된 tvN 새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극본 김혜영, 연출 홍종찬)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배우 박민영이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진행된 tvN 새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극본 김혜영, 연출 홍종찬)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가상자산 거래소 빗썸 관계사 경영진의 회삿돈 횡령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배우 박민영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1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은 전날 박씨를 소환 조사했다. 그는 앞서 빗썸 관계사 실소유주로 알려진 사업가 강종현씨와 열애설에 휩싸인 바 있다.

서울남부지검은 강씨가 주가 조작, 횡령 등으로 부당이득을 취했다고 보고 수사를 진행중인데 이 과정에 박씨가 관여했는지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또 빗썸 관계사가 발행한 전환사채(CB) 차명거래에 박씨의 이름이 사용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박씨를 출국 금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법조계에 따르면 혐의 사실이 특정된 피의자가 아니더라도 중요 참고인인 경우 출국금지 조치를 내리는 경우가 있다.

강씨는 빗썸 관계사인 비덴트와 인바이오젠, 버킷스튜디오 등의 주가 조작 의혹에서 핵심적으로 관여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 관계사는 2020년 7800억원대 전환사채를 발행하면서 호재성 정보를 유포해 주가를 끌어올렸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강씨가 여동생 강지연씨와 공모해 회삿돈을 빼돌리거나 주가를 조작한 정황을 포착하고 지난해 10월 비덴트와 인바이오젠, 버킷스튜디오를 압부수색하면서 수사에 본격적으로 착수했다. 강씨는 또 공시 의무를 피하기 위해 전환사채를 차명으로 거래했다는 혐의도 받는다. 그는 지난 2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 등의 혐의로 검찰에 구속된 상태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