튀르키예 강진 견딘 다리가 중국산? 알고보니 '한국 기술'

머니투데이 김평화 기자 2023.02.14 17:53
글자크기
튀르키예 강진 견딘 다리가 중국산? 알고보니 '한국 기술'


아시아와 유럽 대륙을 연결하는 튀르키예 다르다넬스 해협의 세계 최장 현수교에 대해 중국이 "지진을 견딘 중국 기술력"이라고 자랑했지만, 사실 한국 건설사가 지은 다리인 것으로 확인됐다.

13일 메이팡 장(?美芳) 주북아일랜드 중국대사관 총영사관은 트위터에 '차나칼레 1915 대교'의 웅장한 모습이 담긴 11초짜리 영상과 함께 "중국이 튀르키예에 건설한 다리가 지진을 견뎠다"는 글을 올렸다. 여기엔 '#중국 기술(China Tech)'이라는 해시태그도 달았다.



하지만 이 다리는 중국이 아닌 한국 건설사들이 만든 다리다. 대림산업(현 DL이앤씨 (33,700원 ▼300 -0.88%))과 SK건설(현 SK에코플랜트)은 2017년 3월 3조 2000억원짜리 초대형 프로젝트인 차나칼레대교 공사를 공동수주했다. 이 다리는 지난해 3월 18일 개통됐다. 길이 4.6㎞의 다리는 63빌딩(274m)보다 높은 318m짜리 주탑이 지탱하고 있다.

중국 외교관의 트윗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하지만 이를 공유한 주프랑스 중국대사관 공식 트위터에 14일 현재 여전히 남아 있다. 프랑스 대사관 측은 "중국이 튀르키예에 건설한 다리가 지진을 견뎠다"라는 내용을 프랑스어 옮겨 적고 다리 영상을 공유했다.



차나칼레 대교는 튀르키예 남동부에서 발생한 이번 강진의 진앙지와는 1000㎞ 이상 떨어져 있어 지진 피해와는 상관없는 지역으로 알려졌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