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행작 부족' 넷마블, 연간 영업손실 1044억…"적자전환"

머니투데이 윤지혜 기자 2023.02.09 08:21

글자크기

넷마블 신사옥 G타워넷마블 신사옥 G타워


넷마블 (56,000원 ▲700 +1.27%)은 2022년 매출이 2조6734억원으로 전년 대비 6.6% 증가한 반면 1044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 적자전환했다고 9일 밝혔다. 4분기 매출은 6869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8.7% 감소했고 영업손실은 198억원으로 적자전환했다.



연간 해외매출은 2조2483억원으로 전체 84%를 차지했다. 전년보다 11%포인트(p) 증가한 수치다. 지역별 매출 비중은 북미 51%, 한국 15%, 유럽 12%, 동남아 8%, 일본 7%, 기타 7%로 다변화된 포트폴리오를 유지했다.

넷마블은 얼리 액세스로 선보인 신작 '파라곤: 디 오버프라임', '하이프스쿼드'를 연내 정식 출시할 예정이다. 상반기엔 '모두의마블2: 메타월드', '그랜드크로스W', '신의탑: 새로운 세계'를, 하반기엔 '아스달 연대기', '나 혼자만 레벨업:어라이즈', '원탁의 기사', '세븐나이츠 핑거(가제)' 등을 출시한다는 목표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지난해 신작 출시 지연 및 출시작 흥행 부진으로 미흡한 실적을 기록했다"며 "위기 상황에서 인력과 비용을 철저하게 관리하고 선별된 프로젝트 중심으로 회사의 역량을 집중해 기대 신작이 흥행에 성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