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의, 동유럽 경제사절단 파견..."부산엑스포 지지요청"

머니투데이 임동욱 기자 2023.02.07 18:00

글자크기

2030부산월드엑스포 행사장 조감도/사진제공=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2030부산월드엑스포 행사장 조감도/사진제공=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


대한상공회의소가 동유럽 경제계에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에 대한 지지를 요청한다.

대한상의는 이달 7~9일 동유럽(루마니아·불가리아) 경제사절단을 파견한다고 밝혔다. 이번 동유럽 경제사절단은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 민간위원회 선임집행위원)을 단장으로, 이영활 부산상의 상근부회장, 이재경 대구상의 상근부회장, 손재일 한-루 민간경협위원장(한화 에어로스페이스 대표이사), 이현수 LIG넥스원 부사장, 안경수 현대로템 전무 등으로 구성됐다.



사절단은 8일 마르첼 치올라쿠 루마니아 하원의장, 플로린 스파타루 루마니아 경제부 장관 등을 만나 2030 부산엑스포 유치 교섭활동에 나선다. 9일부터는 불가리아 소피아에서 엑스포 개최국 지지 결정을 담당할 니콜라 스토야노브 경제부 장관을 면담하고 부산엑스포의 목적과 비전에 대한 공감대를 조성할 계획이다. 불가리아 상공회의소의 츠베탄 시메노프 회장도 만날 예정이다.

대한상의는 지난 2017년 이낙연 전 국무총리의 불가리아 방문을 계기로 경제사절단을 파견한 바 있다. 이번 방문에서는 양국 기업인간 교류 확대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우태희 대한상의 부회장은 "이번 동유럽 경제사절단은 양국 간 경제파트너십이 더욱 강화되는 모멘텀이 될 것"이라며 "루마니아와 불가리아 정부 모두 한국 기업과의 협력을 통한 성장 모색에 적극적인 만큼, 부산엑스포 유치지원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한상의는 이날 루마니아상의와 공동 주관으로 '한-루마니아 비즈니스 카운슬'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선 양국 민간 협력을 한 단계 끌어올리기 위한 다양한 방안들이 논의됐다.



앞서 지난해 12월 대한상의와 주한루마니아대사관은 니콜라에 치우커 루마니아 국무총리 방한을 기념해 '한-루마니아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을 공동 개최했는데, 당시 루마니아 정부 대표단은 한국 기업인들의 루마니아 방문을 공식 요청했고 이에 대한 답방 차원에서 사절단 파견이 추진됐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