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이엔지, 작년 영업이익 215억…전년대비 802%↑

머니투데이 김성진 기자 2023.02.03 17:21
글자크기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에 있는 신성이엔지 본사 모습./사진제공=신성이엔지.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에 있는 신성이엔지 본사 모습./사진제공=신성이엔지.


신성이엔지 (2,270원 ▲150 +7.08%)는 지난해 연결 영업이익이 215억원을 기록했다고 3일 공시했다. 전년 대비 801.7% 증가한 수준이다.

영업이익은 신성이엔지가 2016년 신성솔라에너지, 신성에프에이와 합병한 후 최고 수준이다.



매출액은 6642억원으로 전년보다 46% 늘어 마찬가지로 합병 후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순이익은 354억원으로 흑자전환했다.

클린환경(CE) 사업이 실적을 견인했다. CE 사업부문은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2차 전지 등이 제조되는 클린룸과 드라이룸 설비를 만든다. 지난해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5440억원, 194억원으로 전년보다 각각 55%, 26%씩 증가했다.



또 국내 2차전지 기업들이 유럽, 동남아 등지에 2차 전지 공장 투자를 확대하면서 신성이엔지의 10개 해외 현지 법인 매출이 늘었다. 신성이엔지의 해외사업 부문 매출은 1954억원, 영업이익은 97억원으로 전년보다 각각 51%, 39% 늘었다.

태양광 모듈 제조, EPC(설계·조달·시공) 사업을 하는 재생에너지(RE) 사업부문 매출은 1196억원으로 전년보다 15%가량 늘었다. 영업이익은 47억원으로 2015년 후 7년 만에 흑자를 냈다.

신성이엔지 관계자는 "2차전지 생산 시설이 헝가리, 폴란드 등 동유럽과 동남아 등지에 신설되면서 드라이룸 해외 매출이 늘고 있다"며 "공조 장비 생산 시설인 증평 사업장을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가동해서 시장 수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