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장고 거듭했지만 결국 '불출마'…羅, '지지율↓·윤심 압박' 못 견뎠나

머니투데이 안채원 기자 2023.01.25 14:59

글자크기

[the300]

(서울=뉴스1) 허경 기자 = 국민의힘 3·8 전당대회 출마를 고심했던 나경원 전 의원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힘의힘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당대회 불출마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3.1.25/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서울=뉴스1) 허경 기자 = 국민의힘 3·8 전당대회 출마를 고심했던 나경원 전 의원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힘의힘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당대회 불출마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3.1.25/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25일 장고 끝에 당대표 선거 불출마를 선언했다. 국민의힘 내부에서는 대통령실과 각을 세운 이후 급격히 하락한 지지율을 결단의 핵심 이유로 꼽고 있다.

나 전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이번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출마하지 않겠다"며 "이제 선당후사(先黨後私), 인중유화(忍中有和)정신으로 국민 모두와 당원 동지들이 이루고자 하는 꿈과 비전을 찾아 새로운 미래와 연대의 긴 여정을 떠나려고 한다"고 밝혔다.

나 전 의원이 직접 언급한 불출마 이유는 '분열의 프레임'이다. 나 전 의원은 이날 출마 결정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요인을 묻는 질문에 "결국 저의 출마가 분열의 프레임으로 작동하고 있고, 극도로 혼란스럽고 국민들께 안 좋은 모습으로 비칠 수 있는 부분이 있어서"라며 "출마 결정은 쉬웠을지 몰라도 불출마 결정은 저에게 굉장한 용기가 필요했다. 솔로몬 재판의 '진짜 엄마' 같은 심정"이라고 말했다. 당을 사랑하는 마음에서 희생했다는 뜻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국민의힘 의원들은 나 전 의원이 '반윤(반윤석열) 이미지'로 생긴 지지율의 벽을 넘지 못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 중진 의원은 "결국 나 전 의원을 흔들 수 있는 건 다른 어떤 인사들의 말이 아니라 지지율"이라며 "정치를 오래 한 분이기 때문에 지지율에 큰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 반윤 이미지가 각인된 이후 지지율이 계속 떨어졌기 때문에 압박을 받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 초선 의원은 "나 전 의원이 이번에 출마를 하려고 고민할 때도 지지율 때문이었고, 최종적으로 포기를 한 이유도 지지율 때문이었다고 본다"며 "처음 출마 명분이던 지지율이 계속 하락하는데 무슨 명분으로 나갈 수가 있겠나"라고 말했다.

또 다른 초선 의원은 "결국 윤심의 압박을 견디지 못한 거다. 출마를 고집하면 본인이 아무리 아니라고 해도 반윤의 중심인물이 되기 때문에 그런 상황을 버틸 수 없었을 것"이라며 "이번 전당대회는 집권 1년 차인 여당의 전당대회기 때문에 반윤 이미지로는 어차피 이길 수 없다. 며칠 새 하락한 나 전 의원이 지지율이 그걸 보여줬고, 윤심과 지지율이 연동돼 있다는 걸 나 전 의원도 알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나 전 의원은 이날 불출마 결정에 지지율이 영향을 끼쳤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명확한 부인 입장을 밝혔다. 나 전 의원은 "저는 그동안 출마를 할 때도 마찬가지였고 접을 때도 마찬가지다. 저에 대한 지지율은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출마를 해서 캠페인을 한다면 지지율은 달라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그런 과정에서 정말 국민들께 눈살 찌푸리는 장면이 다시 연출될 수 있다는 생각으로 접었다"며 "지지율이 좋고 나쁨은 저에게 중요하지 않다는 얘기를 드린다"고 강조했다.

나 전 의원은 전날(24일) 저녁까지 출마와 불출마를 놓고 고심을 거듭한 것으로 알려졌다. 나 전 의원 측근들 사이에서도 출마와 불출마에 대한 의견이 갈리며 격론이 벌어졌다고 전해진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