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박홍근 "尹 대통령, 차기 총선 위한 사당화 관심"

머니투데이 차현아 기자 2023.01.25 14:01

글자크기

[the300]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3.01.25.[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3.01.25.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5일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국민의힘) 당무에 직접 개입해 당권을 장악하려는 권력놀음에 흠뻑 취했다"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대통령은) 행정부 수반으로서의 책무가 아닌 차기 총선을 위한 사당화에만 관심이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국정에 정치가 없고 통치만 있다. 국격은 없고 참사만 있으며 국민은 없고 사심만 가득하다"며 "국민의 분노가 커지는 원인은 권력에 중독된 윤 대통령의 오만과 독선 리더십 때문"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집권 2년 차 국민이 체감하는 민생 현장의 고통 지수는 상상 초월"이라며 "국민의 아우성에도 정부는 두 손 놓고 강건너 불구경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을 겨냥 "민심과 민생 대신 권력쟁탈과 줄서기에만 혈안인 여당도 국민에 어떤 희망도 되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윤 대통령이 여당 권력다툼을 진두지휘하며 부채질하니 집권당 의원들도 국회를 뒷전으로 미뤘다"며 "윤심을 등에 업어 의기양양한 당 대표 후보는 민생경제와 무관한 여성 민방위법 개정 발언으로 국민 갈라치기에 나섰다"고 했다.

박 원내대표는 "국회라도 시급한 현안 중심으로 1월 임시회에서 최대한 성과를 내야 한다"며 "(국민의힘은) 이제라도 국회의원의 책무를 다해 남은 임시회 일정에 적극 협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