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코로나 시기 배달앱이 음식점 살렸다"...한국경제학회 실증논문 공개

머니투데이 배한님 기자 2023.01.25 09:48

글자크기

한국경제학회 '배달앱 이용과 음식점업 매출' 논문
코로나19 이후 배달앱 미이용 시 매출 45% 감소
배달앱 이용 시 매출 20%만 떨어져
"배달앱 역할 실증해 수치로 보여줘 의미"

/자료=우아한형제들/자료=우아한형제들




음식배달앱이 코로나19 거리두기 기간 음식점에서 발생한 매출 감소를 막았다는 실증 연구 결과가 나왔다.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지난 12월 한국경제학회에 발표된 논문 '배달앱 이용과 음식점업 매출 : 대구광역시 코로나19 효과를 중심으로'를 인용해 코로나19 발생 이후 배달앱 이용 음식점과 미이용 음식업 간 매출 하락 폭 차이가 25%p(포인트) 난다고 25일 밝혔다. 매출 하락분의 절반 이상을 배달앱으로 보전한 것이다. 식당 하루 매출을 100만원이라고 가정하면 코로나19 이후 배달앱을 이용하지 않은 업체 매출은 55만원으로 떨어졌지만, 배달앱을 이용하면 80만원 수준으로 매출 하락을 막을 수 있었다는 의미다.

우아한형제들 측은 해당 논문이 "자영업자에게 직격탄이 된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환경 속에서 배달앱이 식당 매출 보전에 어느 정도 역할을 했는지 실증해 수치로 보여줬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해당 논문은 전현배 서강대 경제학과 교수가 신한카드로부터 데이터를 제공받아 대구광역시 외식업체 3만개를 대상으로 코로나19 발병 초기(2019년 11월~2020년 4월) 매출액 변화를 분석한 것이다.

매출 방어가 가장 두드러진 곳은 외식업체의 80%를 차지하는 '일반음식점(한식·일식·중식·양식·일반대중음식점 등)'인 것으로 나타났다. 배달앱을 이용하지 않은 일반음식점은 코로나19로 매출액이 42% 감소했지만, 배달앱을 이용한 업체는 18%만 감소했다.

외식업체의 10%를 차지하는 식음료점(카페·베이커리 등)의 경우 배달앱 이용업체가 19%, 미이용 업체가 33%로 배달앱 사용 여부에 따라 매출액 감소폭이 14%p 차이 났다. 팬데믹 속에 배달앱에 식음료 배달 주문 카테고리가 새로 생기고 주문도 늘며 매출 방어에 큰 효과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나머지 10%를 차지하고 있는 패스트푸드(패스트푸드·치킨·피자 등) 분야는 배달앱 이용 업체와 미이용 업체 모두 매출액이 7% 감소했다. 패스트푸드 분야의 경우 코로나19 이전에도 배달과 포장이 많았고, 자체 배달앱 등 비대면 채널과 자체 배달원 등도 갖추고 있었기 때문에 거리두기 충격이 약했다는 분석이다.


전체 음식점 가운데 배달앱을 도입한 곳은 23%였다. 일반음식점의 배달앱 가입률은 21%, 식음료는 13%, 패스트푸드는 68%였다.

연구에 참여한 전 교수는 "배달앱을 통한 비대면 서비스 제공으로 대면 활동에 제약을 받던 음식점들이 피해를 감소시킬 수 있었다"며 "외식업주들은 앞으로 있을 다른 팬데믹을 대비해 온오프라인 채널을 동시에 활용할 수 있는 인프라 구축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