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드, 제트원이브이 자회사 편입...리튬이온 배터리팩 북미 유통 진출

머니투데이 김건우 기자 2023.01.25 08:54
글자크기
소니드 (2,610원 ▲10 +0.38%)가 리튬이온 배터리팩 북미 유통법인 제트원이브이 아메리카의 지분 50%를 취득해 자회사로 편입한다고 25일 밝혔다. 회사는 북미 지역의 소형 ESS(에너지저장시스템) 및 리튬이온 배터리팩 유통사업에 본격 진출할 계획이다.



소니드, 제트원이브이 자회사 편입...리튬이온 배터리팩 북미 유통 진출


2019년 미국 애틀랜타에 설립된 제트원이브이 아메리카는 동, 서부 주요 유통업체와 함께 소형 ESS 및 리튬이온 배터리팩 시장을 공략해왔다. 지난 5월에는 국내 리튬이온 배터리팩 제조사 나노인텍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리튬이온 배터리팩을 공급받아 미국 시장에 독점 공급 예정이다. 더불어 각종 프로모션 및 업체 관리 등 유통 업무 전반을 책임지고 있다.

글로벌 에너지 컨설팅기업 우드맥킨지에 따르면 글로벌 ESS 시장은 오는 2030년까지 연평균 30% 이상의 성장률을 보일 전망이다. 특히 올해 1분기에만 758MW(메가와트)를 설치할 정도로 ESS 도입에 속도를 내고 있는 미국의 ESS 시장 규모는 55억 달러(약 6조 8000억원)로 전년 대비 3배 이상 상승했다. 현재 미국 일부 주 정부에서는 전력 사업자에 ESS 설치 의무를 부과하고 있으며, 주택용 소형 ESS 상용화 또한 추진하고 있어 시장 규모는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제트원이브이 아메리카는 리튬이온 배터리팩이 탑재된 전기 골프 카트를 개발 및 상용화하고 북미 시장에 독점 출시하기 위해 국내 전기차 배터리 관련 대기업 및 리튬이온 배터리팩 제조사와 3자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번 달 플로리다에서 개최되는 세계 최대골프용품 산업전 PGA 쇼에 참가해 해당 제품을 선보이는 것을 시작으로 미국 현지 시장을 본격 공략해 나간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최시명 대표는 "제트원이브이 아메리카 자회사 편입을 통해 미국과 멕시코 등 북미 지역 상위 4000개 딜러사 및 하위 2만여 개 딜러사, 카트 제조사 등의 유통 인프라를 확보하게 됐다"며 "최근 적극 추진 중인 배터리 리사이클링 사업에 필요한 폐배터리 수급의 솔루션 중 하나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소니드는 최근 미국 증시에 상장된 리사이클리코와 한국 내 배터리 리사이클링 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배터리 재생 플랜트 시범 사업 부지를 확보하는 등 배터리 리사이클링 사업을 본격 추진 중이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