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제주에 고립되나" 발동동…대한항공, 24일 전 항공편 선제 결항

머니투데이 김도현 기자 2023.01.23 19:13

글자크기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제주도와 광주, 군산 등에 몰아친 폭설과 강풍으로 항공편이 줄줄이 결항된 23일 오후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 국내선 전광판에 제주행 항공편 결항 표시가 나오고 있다. 2022.12.23/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제주도와 광주, 군산 등에 몰아친 폭설과 강풍으로 항공편이 줄줄이 결항된 23일 오후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 국내선 전광판에 제주행 항공편 결항 표시가 나오고 있다. 2022.12.23/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항공이 폭설·강풍·한파 등이 예보된 제주도를 출발하거나 제주도에 도착하는 24일 운항편 모두를 선제적으로 결항 조치했다. 다른 항공사들의 비행기 역시 대부분 결항될 것으로 전망된다. 제주 하늘길이 사실상 막히게 됐다.

23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김포·부산·청주·광주와 제주를 잇는 24일 항공편 44편 전체가 결항한다. 대한항공은 기상 예보가 너무 좋지 않아 오후 3시께 전편 결항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결항편 승객들은 기상 상황에 따라 빨라야 25일에나 비행기를 탈 수 있다. 대한항공은 특별기 편성 또는 좌석 확대 등을 검토 중이다.

다른 항공사들의 스케줄도 대부분 취소될 전망이다. 에어부산 등 국내 주요 항공사들 역시 24일 제주 출발·도착 비행편 승객들에게 결항 소식을 속속 메시지를 통해 전달하는 것으로 알려진다.



제주에는 이날 밤부터 25일까지 최대 70cm의 적설량을 기록하는 폭설이 예보됐다. 한파·강풍·풍랑특보 발효도 예상된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