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찍은 이 종목…"대형 호재다" 올들어 82% 급등

머니투데이 김평화 기자 2023.01.20 10:59
글자크기
(라스베이거스(미국)=뉴스1) 임세영 기자 = 세계 최대 가전·IT(정보기술) 박람회 CES 2023 개막일인 5일(현지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LVCC)에 마련된 니콘 전시관에서 관람객들이 로봇을 이용한 촬영을 체험하고 있다. 2023.1.6/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라스베이거스(미국)=뉴스1) 임세영 기자 = 세계 최대 가전·IT(정보기술) 박람회 CES 2023 개막일인 5일(현지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LVCC)에 마련된 니콘 전시관에서 관람객들이 로봇을 이용한 촬영을 체험하고 있다. 2023.1.6/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해 들어 로봇 관련 주식들의 상승세가 돋보인다. 삼성전자 (75,200원 ▼2,400 -3.09%)가 로봇주 레인보우로보틱스 (162,300원 ▼6,400 -3.79%)에 대규모 투자를 진행하면서 다른 로봇주에까지 수급이 쏠리는 모습이다.

20일 오전 10시17분 현재 레인보우로보틱스는 전 거래일 대비 1.62% 오른 6만2700원에 거래되고 있다. 레인보우로보틱스는 지난해 장을 3만4450원에 마감했다. 약 3주만에 82% 오른 셈이다.



대형 호재가 있었다. 레인보우로보틱스는 지난 3일 삼성전자를 대상으로 하는 제3자 배정 유상증자를 결정한다고 공시했다. 총 194만200주, 약 590억원 규모다.

지난 11일 자금이 납입되면서 삼성전자는 레인보우로보틱스의 지분 10.22%를 보유하게 됐다. 이번 유상증자는 보호예수에 따라 1년간 전매가 제한된다.



'미래'로 여겨졌던 로봇산업이 '현재'가 된 것이다. 앞서 삼성은 올해 안에 첫 번째 로봇 'EX1'을 출시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훈풍은 로봇주 전반에 퍼졌다.

올해 급등한 로봇주들이 여럿이다. 뉴로메카 (31,550원 ▼200 -0.63%)는 올들어 1만2450원에서 2만2250원으로 78.7% 뛰어올랐다. 코난테크놀로지 (23,000원 ▼100 -0.43%)도 같은 기간 2만8250원에서 4만7100원으로 66.7% 올랐다.

휴림로봇 (2,995원 ▼110 -3.54%)은 1715원에서 2660원으로 55.1%, 유일로보틱스 (32,950원 ▼4,900 -12.95%)는 2만1100원에서 2만8350원으로 34.5% 올랐다. 큐렉소 (10,470원 ▼260 -2.42%)도 6720원에서 7790원으로 15.4% 올랐다.


로봇주에 투자하는 ETF(상장지수펀드) KODEX K-로봇액티브 (14,110원 ▼240 -1.67%)는 올들어 9605원에서 1만1075원으로 15.3% 오르며 신고가를 경신했다.

로봇산업은 올초 열린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 'CES 2023'에서 올해의 화두로 선정된 세 가지(모빌리티·로봇·메타버스) 중 하나다. CES에서는 다양한 AI(인공지능)로봇이 전시됐다.

김종민 삼성증권 선임연구원은 "글로벌 생산가능 인구 감소는 생산성과 물가 문제의 근본 원인"이라며 "해결사는 로봇으로 로봇ETF로 대형·중소형주 간 균형감있는 투자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