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 파리바게뜨 말레이시아 1호점 '파빌리온 쿠알라룸푸르점' 열어

머니투데이 박미주 기자 2023.01.19 10:22
글자크기

올 하반기 말레이 'SPC조호르바루 공장' 준공 예정 … 동남아·중동 19억 할랄 시장 공략

왼쪽부터 허진수 SPC 글로벌BU 사장 , 살라후딘 아유브 말레이시아 국내통상자원부 장관, 시드니 키스 버자야 푸드 그룹 CEO가 말레이시아 1호점 개장 행사 후 기념 촬영하고 있다./사진= SPC왼쪽부터 허진수 SPC 글로벌BU 사장 , 살라후딘 아유브 말레이시아 국내통상자원부 장관, 시드니 키스 버자야 푸드 그룹 CEO가 말레이시아 1호점 개장 행사 후 기념 촬영하고 있다./사진= SPC


SPC가 말레이시아의 수도 쿠알라룸푸르에 파리바게뜨 말레이시아 1호점인 '파빌리온 쿠알라룸푸르점'을 열었다고 19일 밝혔다. 지난해 6월 현지 파트너사인 버자야 그룹과 말레이시아 사업을 위한 합작법인 '버자야 파리바게뜨' 를 설립한지 6개월 만이다.



SPC는 올 하반기 말레이시아에 준공 예정인 'SPC 조호르바루 공장'을 전진기지로 삼아 동남아, 중동을 포함한 19억 인구의 할랄(이슬람 율법에 따라 처리·가공된 제품) 시장 확대에 본격적으로 나선다는 계획이다.

파리바게뜨 파빌리온 쿠알라룸푸르점은 수도 쿠알라룸푸르의 최대 상업지역인 '부킷 빈탕' 내 프리미엄 멀티플렉스 '파빌리온 쿠알라룸푸르' 3층에 264㎡, 94석 규모로 자리잡았다.



파리바게뜨는 오픈 키친 콘셉트를 적용해 갓 구워진 빵, 신선한 샐러드 샌드위치, 브런치와 파스타 등 핫델리 제품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 이슬람교 비중이 높은 말레이시아의 문화적 특성을 고려해 모든 제품에 돼지고기를 사용하지 않으며 인도네시아, 캄보디아에서 인기를 끌고있는 찹쌀도넛, 왕꽈배기, 맛살 고로케 등도 선보인다. 추후 현지인 입맛에 맞춰 개발한 다양한 빵과 디저트, 음료, 브런치 메뉴들을 판매할 예정이다. 이밖에 말레이시아의 한류 열풍에 발맞춰 K-팝 콘서트 티켓 이벤트를 진행하는 등 다양한 행사로 말레이시아 소비자들에게 다가간다는 계획이다.

SPC 글로벌사업을 총괄하는 허진수 사장은 "버자야 그룹과 협력해 파리바게뜨가 말레이시아에서도 사랑 받는 브랜드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SPC는 말레이시아 외 인도네시아와 캄보디아에도 공동출자회사를 설립해 각각 8개, 2개의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또 지난해 영국에 2개점, 프랑스에 3개점을 잇달아 열고 프랑스 샌드위치&샐러드 전문 브랜드인 '리나스'를 역인수했다. 올해는 캐나다에 첫 매장 개장을 앞두고 있다. 현재 파리바게뜨는 미국, 중국 등을 포함해 9개국에 450여개의 해외 매장을 운영 중이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