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로 횡단보도 건너던 60대 여성, 공장 통근버스 치여 사망

머니투데이 이영민 기자 2023.01.18 09:43
글자크기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이 없음 /사진=게티이미지뱅크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이 없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경기 시흥에서 자전거를 타고 횡단보도를 지나던 60대 여성이 통근버스에 치여 숨졌다.

18일 시흥경찰서는 이날 오전 6시15분쯤 경기 시흥시 SPC 삼립 시화 공장 후문 앞 횡단보도에서 자전거를 타고 지나가던 A씨(60대)가 이 공장으로 진입하던 통근버스에 치여 숨졌다고 밝혔다.



이날 사고는 이 공장 직원 30여명을 태운 통근버스가 우회전한 뒤 신호등 없는 횡단보도를 지나는 중에 발생했다.

도로교통법상 횡단보도에서는 자전거에서 내려 끌고 가야 한다. 자전거를 타고 횡단보도를 건너게 되면 보행자로 보호받지 못한다.



통근버스 운전기사(50대)는 건너려는 자전거를 미처 보지 못했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자전거를 타고 횡단보도를 건넜기 때문에 깊이 있는 조사가 필요하다"며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