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중국 입국자 11명 공항서 확진…양성률 5.5% '나흘만에 한자릿수'

머니투데이 구경민 기자 2023.01.14 11:00

글자크기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10일 오전 서울 송파구보건소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 업무를 보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만 41명 늘었다고 밝혔다. 2023.1.10/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10일 오전 서울 송파구보건소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 업무를 보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만 41명 늘었다고 밝혔다. 2023.1.10/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날 중국에서 한국으로 입국한 단기체류자 중 11명이 코로나19(COVID-19)에 확진됐다.

14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전날 중국에서 온 입국자는 1233명이다. 이 중 201명이 인천국제공항에서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았고 11명은 양성 판정을 받았다.

양성률은 5.5%로 전날 12.7%에 비해 7.2%포인트(p) 감소했다. 이로써 양성률은 나흘 만에 한 자릿수로 내려갔다.




중국에서 출발해 공항에서 즉시 검사를 받은 입국자의 양성률은 3일 19.7%에서 5일 31.5%까지 올랐다. 이후 10일 5.5%로 내려갔지만 11일 14.7%로 올랐고 12일 13.2%, 13일 12.7%, 14일 5.5%를 기록했다.

중국발 입국자의 입국 후 PCR 검사가 의무화된 지난 2일부터 전날까지 인천공항 입국자 수는 누적 1만5868명이다. 공항에서 검사를 받은 단기체류 외국인은 총 3282명이며 이 중 527명이 확진됐다. 누적 양성률은 16.1%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