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美 물가 상승 둔화에 비트코인 급등…두 달여만에 2만달러 회복

머니투데이 이민하 기자 2023.01.14 10:01

글자크기

비트코인비트코인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 속도가 늦어질 것이라는 기대감에 비트코인이 이틀째 급등세를 이어가며 2만 달러를 회복했다. 비트코인이 2만 달러를 재돌파한 것은 지난해 11월 9일 이후 처음이다.

비트코인은 14일 오전 9시 30분 현재(한국시간 기준) 글로벌 코인시황 중계사이트인 코인마켓캡에서 24시간 전보다 7.93% 폭등한 2만355 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이날 비트코인은 미국 뉴욕증시 마감 이후 상승폭을 확대하기 시작했다. 최고 2만367달러, 최저 1만8753달러 사이에서 거래되고 있다.




최근 비트코인 상승 랠리는 미국 인플레이션 둔화로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다음 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기준금리 인상 속도를 조절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비트코인은 전날에도 이 같은 기대감에 8% 이상 폭등하며 1만9000달러를 돌파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