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서울 홍제동 상수도관 파열 '긴급복구'…오후 2시까지 단수

머니투데이 구경민 기자 2023.01.14 08:38

글자크기

서울 서대문구 홍제동 상수도관 파열 현장. /제공=서울시 제공 서울 서대문구 홍제동 상수도관 파열 현장. /제공=서울시 제공




서울 서대문구 홍제동에서 상수도관이 파열돼 인근 주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서울시가 긴급 누수 복구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단수 예정시간이 늘어나고 있다.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는 14일 서대문구 홍제동 긴급 누수 복구작업에 문제가 생겨 인근 지역 단수 예정 시간을 조정했다고 밝혔다.

상수도사업본부는 지난 13일 서울 서대문구 세검정로 134 유원하나아파트 앞에서 발생한 상수도관 파열 누수 복구작업에 따라 이날 오전 4시까지 인근 300세대에 단수 조치를 예고했다. 단수 지역은 서울 서대문구 세검정로 4길, 4가길, 4나길, 4다길 일대 300세대다.



하지만 복구 작업이 지연되자 사업본부는 단수 예정 시간을 14일 오전 7시부터 오후 2시로 변경했다. 단수 시간은 누수 복구 현장 여건에 따라 추가로 변동될 수 있다.

사업본부는 주민 불편을 줄이기 위해 급수차, 병물 아리수를 당초보다 추가 지원하기로 했다.


사업본부 관계자는 "복구 완료 후 수돗물 사용 초기엔 녹물이 나올 수 있으니 적당량의 물을 흘려보낸 뒤 사용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단수 또는 급수지원과 관련한 사항은 다산콜재단(120) 또는 서부수도사업소에 전화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