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에 둥지튼 'K-스타트업관'...51개사 신기술·서비스 뽐낸다

머니투데이 고석용 기자 2023.01.04 12:37
글자크기
세계 최대 전자·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인 CES 2023 개막을 이틀 앞둔 3일(현지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 베이 컨벤션센터에서 관람객들이 출입증을 수령하고 있다. /사진=뉴스1세계 최대 전자·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인 CES 2023 개막을 이틀 앞둔 3일(현지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 베이 컨벤션센터에서 관람객들이 출입증을 수령하고 있다. /사진=뉴스1


5일(현지시간)부터 8일까지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개최되는 CES(국제전자제품박람회)2023 'K-스타트업관'에 한국 스타트업 51개사가 제품·서비스를 전시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서울시와 함께 K-스타트업관을 설치한다고 4일 밝혔다. CES는 세계 최대 규모의 IT 박람회로, 글로벌 대기업과 혁신기업들이 참가해 IT 신기술·서비스를 선보인다. 올해 CES2023에서 주목할 기술분야로는 △모빌리티 △디지털헬스 △웹3.0 메타버스 △지속가능성 △인간안보 등이 꼽힌다.

올해 CES에는 173개 국가에서 3100개 이상의 기업과 4700개 이상의 미디어가 참여한다. 우리나라 기업은 500개 이상 참여할 예정이다.



중기부와 서울시는 CES 스타트업 전용 전시관인 '유레카 파크관' K-스타트업관을 조성했다. 중기부는 참여기업 온·오프라인 홍보와 데모데이, 기업-투자자 간 비즈니스 매칭 등을 지원하고 서울시는 통역, 기업 홍보·관람객 안내 등 현장에서 필요한 서비스와 현지 투자자 네트워킹 발굴을 지원할 계획이다.

중기부는 지난해 9월부터 51개 참여기업에 대한 혁신상 수상 전략 컨설팅, 혁신상 신청 교육 등 사전 준비를 지원해왔다. 이를 통해 △라오나크 △세븐포인트원 △슈퍼노바 △에바 △에어딥 △에이유 △인디제이 △인핸드플러스 △큐링이노스 △디엔에이코퍼레이션 △마스오토 △스마투스코리아 △알고케어 △비컨 등 14개사가 혁신상을 수상했다.

이영 중기부 장관은 "CES 지원을 통해 국내 스타트업들의 인지도를 제고하고 K-스타트업이 K-팝, K-드라마, K-푸드에 이은 한국의 대표 상품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글로벌 대기업들과 투자자들에게 K-스타트업을 가장 강력한 국가 스타트업 브랜드로 떠오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전시회 첫째 날인 5일부터 CES 현장을 직접 방문해 혁신기업 데모데이 참관 등 디지털·딥테크 벤처·창업기업을 격려할 예정이다. 둘째 날인 6일에는 해외 CVC(기업형 벤처캐피탈) 등과 만나 글로벌 펀드 조성을 제안하고, 한인 투자자와 간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