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건설, 4400억 규모 '청주사모2구역 재개발' 수주

머니투데이 방윤영 기자 2023.01.02 16:09
글자크기
청주사모2구역 조감도 /사진=두산건설청주사모2구역 조감도 /사진=두산건설


두산건설이 4400억원 규모의 '청주사모 2구역 재개발 정비사업'을 수주했다.



청주사모2구역 재개발은 청주시 서원구 사직동 644번지 일대에 지하 4층~지상 29층, 50개동, 4148가구의 대단지를 짓는 사업이다. 전용면적은 39~114㎡로 구성된다. 총 공사비는 8897억원으로 두산건설과 한신공영, 일성건설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사업을 따냈다. 두산건설 의 보유 지분은 50%로, 이에 따른 공사 계약분은 4448억원이다.

청주사모2구역은 사직초, 청주여중이 도보권에 있으며 충북대, 중앙도서관이 인근에 위치해 있다. 무심천, 사직2공원, 청주종합운동장, 청주시립 미술관 등도 조성돼 있다. 사업지 주변이 위치한 SK하이닉스가 '2025년 반도체공장·생산설비구축' 등 청주지역에 약 15조원의 투자를 계획하고 있다.



청주시 랜드마크인 청주지웰시티1·2차를 시공한 두산건설은 청주사모2구역에 이어 청주사모1구역도 맡아 시공할 예정이다. 1·2구역이 모두 입주하게 되면 약 6600가구의 위브단지를 형성하게 된다. 청주사모2구역은 2025년 상반기 착공을 목표로 한다. 공사기간은 착공 후 38개월이다.

한편 두산건설은 지난해 12월에만 청주사모2구역을 포함해 수원영화아파트 재개발(1128억원), 대구평리2 재개발(2280억원) 등 3건을 수주하며 총7856억원의 실적을 쌓았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