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비엘바이오, 사노피로부터 2500만달러 규모 마일스톤 수령

머니투데이 이창섭 기자 2023.01.02 13:48
글자크기
에이비엘바이오, 사노피로부터 2500만달러 규모 마일스톤 수령


에이비엘바이오 (23,050원 ▲850 +3.83%)가 ABL301의 미국 임상 1상 첫 투여를 완료했다고 2일 밝혔다. 사람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첫 임상 실험을 통해 초기 안전성과 내약성을 ABL301의 단계별 용량 투여를 통해 결정하게 된다. 계약에 따라 에이비엘바이오는 사노피로부터 단기 마일스톤 2500만달러(약 317억원)를 수령하게 된다.



ABL301은 알파-시뉴클레인(alpha-synuclein)의 축적을 억제하는 동시에 혈액뇌관문(Blood-Brain Barrier·BBB)에 발현된 IGF1R을 표적해 항체의 뇌 전달률을 향상시킨 이중항체다. 에이비엘바이오는 올해 1월 사노피와 ABL301에 대한 공동개발 및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에이비엘바이오가 임상 1상 완료를 책임진다.

이상훈 에이비엘바이오 대표는 "ABL301의 임상 1상 개시 시작 소식을 전달하게 돼 기쁘다"며 "에이비엘바이오는 사노피와의 긴밀한 협력을 기반으로 ABL301의 임상 진행에 박차를 가해 전 세계 파킨슨병 환자들에게 더 나은 삶을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에이비엘바이오는 면역항암제와 퇴행성 뇌 질환 치료제를 개발하는 국내 바이오기업이다. 에이비엘바이오는 독자적인 연구와 글로벌 파트너쉽을 통해 그랩바디-T, 그랩바디-I, 그랩바디-B와 같은 다양한 이중항체 플랫폼을 개발해 왔다. 임상 및 전임상 단계의 다양한 신약 후보 물질들의 혁신적인 파이프라인들을 갖췄다. 그랩바디-T가 적용된 ABL503과 ABL111은 미국에서 임상 1상을 진행하고 있으며, ABL101과 ABL103은 2023년 임상 1상에 진입할 전망이다. 그랩바디-I 기반 ABL501은 국내에서 임상 1상이 진행되고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