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비엘바이오, 'JP모건 헬스케어' 공식 초청…"미팅 요청 쇄도"

머니투데이 박미리 기자 2022.12.27 10:54
글자크기

창립 이후 매년 공식 초청, 이번이 7번째

이중항체 전문기업 에이비엘바이오가 공식 초청을 받아 제41회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에 참가한다고 27일 밝혔다.
에이비엘바이오 CI에이비엘바이오 CI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는 1983년 시작된 세계 최대 규모의 제약·바이오 헬스케어 행사다. 이번에는 내년 1월 9일부터 12일까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된다. 콘퍼런스에는 헬스케어 전문투자자, 바이오 기업 및 글로벌 제약사 관계자를 포함한 전 세계 1만4000여명의 참가자들이 모여 R&D(연구개발), 투자 유치, 파트너십 등에 대한 논의를 진행한다.

에이비엘바이오 (21,900원 ▲50 +0.23%)는 창립 이래 매년 공식 초청을 받아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에 참석했다. 이번이 7번째다. 특히 지난 1월에는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에서 글로벌 제약사 사노피와 ABL301에 대한 10억6000만달러 규모 대형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에이비엘바이오는 이번 행사에서도 다수의 글로벌 기업들과 만나 이중항체 기술을 소개하고, 기술이전 및 파트너십 체결 기회를 모색할 예정이다. 혈액뇌관문(Blood-Brain Barrier, BBB) 투과율을 향상시키는 '그랩바디-B(Grabody-B)' 플랫폼뿐만 아니라 면역항암 파이프라인에 대한 관심도도 높아 지난 행사보다 다양한 분야에 걸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 중이다.

이상훈 에이비엘바이오 대표는 "행사 기간 동안 소화하기 어려울 정도로 미팅 요청이 쇄도하고, 상대 기업 역시 유명 글로벌 기업들이 많아 회사의 위상이 달라졌음을 실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기술이전을 위해서는 오랜 시간에 걸친 협상과 서로에 대한 신뢰가 필요하다"며 "올해 콘퍼런스를 통해 보다 진전된 논의를 진행하고 한층 더 공고해진 신뢰를 쌓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에이비엘바이오는 퇴행성뇌질환 신약으로 'ABL301'에도 적용된 BBB 셔틀 플랫폼 그랩바디-B와 이를 활용한 다양한 파이프라인을 개발하고 있다. 면역항암제 분야에서는 그랩바디-T와 그랩바디-I를 기반으로 한 파이프라인을 개발 중이다. 그랩바디-T가 적용된 ABL503과 ABL111은 미국에서 임상 1상을 진행하고 있으며, ABL103은 내년 임상 1상에 진입할 전망이다. 그랩바디-I 기반 ABL501은 국내 임상 1상을 진행 중이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