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점심 뭐 먹지?...고민 대신 '구독'으로 30조 시장 정조준

머니투데이 최태범 기자 2022.12.22 07:00
글자크기

[스타트UP스토리]배상기 위허들링 대표
점심식사 구독·무료배달 서비스 '위잇딜라이트' 운영
"좋은 식사 습관 형성, 개인과 사회의 건강에 기여"

배상기 위허들링 대표 /사진=홍봉진기자 honggga@배상기 위허들링 대표 /사진=홍봉진기자 honggga@


최근 '런치플레이션'(Lunch+Inflation)이라는 신조어가 생길 정도로 외식 물가가 크게 오르며 점심식사가 부담스러운 직장인들이 늘고 있다. 그렇다고 한끼를 대충 때우는 것은 아무래도 내키지 않는다. '먹는 즐거움은 인생의 절반'이라고들 한다.



직접 도시락을 만들어가는 것도 좋은 방법이지만 일상이 바쁜 직장인들이 매일 이를 실천하기란 쉽지 않다. 이처럼 '오늘 뭘 어떻게 먹을까'에 대한 고민은 항상 맞닥뜨리게 되는 인생 최대의 난제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 문제를 '점심 구독'이라는 방법으로 해결에 나선 스타트업이 있어 주목된다. 1인분의 점심도 저렴한 가격에 무료배송까지 해주는 '위허들링'이다.



생산 단가↓ 가성비↑ '윈윈'
오늘 점심 뭐 먹지?...고민 대신 '구독'으로 30조 시장 정조준
위허들링이 운영하고 있는 점심 구독 서비스 '위잇딜라이트(WeEat Delight)'는 HACCP(식품위생안전관리기준) 인증식품 제조사들과 파트너십을 맺고 샐러드, 밥, 샌드위치, 면류 등 매일 2~3가지 메뉴의 점심을 한끼 6900원에 제공하는 서비스다.

다양한 식사를 큐레이션 해주면서도 합리적인 가격을 유지하고, 집 앞까지 무료 배송해준다는 강점을 바탕으로 런치플레이션 상황 속에서도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2020년 5월 서비스를 첫 출시한 이후 지난 한 해만 매출 50억원을 달성했다.

위허들링은 직접 식품을 제조하지 않는다. '푸드 파트너'를 맺고 있는 식품 제조사들이 만든 음식에 대해 배송과 CS(고객 서비스)를 대신 책임지는 방식이다.


푸드 파트너로서는 영업과 마케팅 등 고객 발굴을 위허들링에 맡기면 되고 구독자 수에 딱 맞춰 생산하면 되기 때문에 재고를 걱정할 필요가 없다. 식품 제조의 생산 단가를 낮추고, 고객에게는 가성비 좋은 식사를 제공하는 윈윈 구조다.

배상기 위허들링 대표는 "식품 제조사는 음식만 잘 만들면 된다. 고객들은 오늘 뭘 먹을지에 대한 고민, 음식과 영양을 전혀 걱정하지 않고 행복하게 식사를 즐길 수 있다"고 강조했다.

30조 규모 점심식사 시장 공략
오늘 점심 뭐 먹지?...고민 대신 '구독'으로 30조 시장 정조준
위잇딜라이트는 현재 서울 15개구에서 서비스가 이뤄지고 있다. 지난 3월 마무리한 시리즈A 투자유치 금액 120억원을 바탕으로 서비스 지역 확대와 함께 배송·물류 인프라 고도화를 추진 중이다.

배상기 대표는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전체 점심식사 시장규모는 약 30조원이다. 수도권만 따져도 10조원 이상으로 추정된다"며 "점심 구독 시장이 존재하느냐에 대해 의구심을 갖는 투자사들이 많았지만 지난해 50억원의 매출로서 이를 증명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내년부터 단계적으로 확장을 추진해 내년 말까지는 서울 전역에서 서비스를 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2030 여성과 직장인 중심의 고객군에서 더 나아가 남성 직장인, 주부들, 미취학 아동 등 더 큰 시장을 바라보며 성장하겠다"고 덧붙였다.

위잇딜라이트는 신규 고객의 유료회원 전환 비율이 약 50% 수준에 달한다. 또한 신규 고객의 60%는 친구 추천을 통해 들어올 정도로 고객들의 입소문을 통해 성장하고 있다.

"내년 BEP 달성, 지속가능한 성장 추구"

배상기 위허들링 대표 배상기 위허들링 대표
위허들링은 지역 확장과 고객 확대를 통해 '규모의 경제'를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배 대표는 "한 달 기준 20~23만식이 판매되고 있다. 100만식 정도로 늘면 단가를 줄이면서도 더 많은 음식을 안정적으로 생산할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B2C를 넘어 B2B로도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고속 성장보다는 지속가능한 안정적인 성장을 도모한다는 목표다. 배 대표는 "내년 상반기 중 BEP(손익분기점)를 돌파하고 추가 투자유치나 자체 매출을 통해 건전하면서도 단단하게 성장하겠다"고 했다.

위허들링은 교보생명의 오픈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 플랫폼 '이노스테이지'에 참여하며 네트워킹과 멘토링 등 각종 지원을 받고 다양한 협업도 추진 중이다. 위잇딜라이트 구독자를 대상으로 '먹는 것'과 관련된 맞춤형 보험상품 개발을 구상하고 있다.

배 대표는 "오늘 뭐 먹지에 대한 의사결정을 쉽게 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사업을 시작했던 이유"라며 "먹는 것에 대한 고민으로 쌓이는 건강 부채가 크다. 좋은 가격에 좋은 음식을 일상에서 즐길 수 있도록 하자는 것이 위잇딜라이트 서비스의 취지"라고 했다.

그러면서 "건강한 습관이 건강한 삶을 만든다. 그중에 가장 좋은 습관이 먹는 습관"이라며 "식사 구독을 통해 좋은 습관을 만들 수 있다면 개인의 건강은 물론 사회의 건강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이 기사의 관련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