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쇳물 쏟아진다…포스코 '침수 피해' 2열연공장 조기가동

머니투데이 우경희 기자 2022.12.18 10:42

글자크기

지난 15일 재가동한 포스코 포항제철소 2열연공장에서 철강재가 생산되고 있다./사진=포스코지난 15일 재가동한 포스코 포항제철소 2열연공장에서 철강재가 생산되고 있다./사진=포스코


포스코가 침수 피해를 입었던 포항제철소 압연공장 핵심 2열연공장을 15일 재가동했다고 18일 밝혔다. 내년 1분기에나 정상화할 수 있다는 세간의 예상을 크게 앞당긴 시점에 재가동에 성공했다.



포스코는 2열연 재가동 소식을 전하며 "9월 6일 침수 이후 100일만에 2열연공장이 다시 뜨거운 열기를 뿜어내게 됐다"며 "이는 포항제철소가 연간 생산하는 약 1480만톤의 제품 중 33% 수준인 500만톤이 통과하는, 대동맥과도 같은 중요한 공장"이라고 설명했다. 재가동 선언에서부터 감격이 읽힌다.

열연 제품은 말 그대로 철강재의 쌀이다. 냉연·스테인리스·도금·전기강판 등의 소재다. 기계·건축 구조용, 자동차 구조용, 일반·API 강관용, 냉간 압연용 철강재의 소재이기도 하다. 후공정을 통해 뭔가를 더하면 중간재로, 그 자체로 사용하면 최종재로 활용되는 만능 철강재다.



특히 포항제철소 2열연공장의 위상은 포스코 내에서도 특별하다. 포항제철소의 슬라브(쇳물을 굳혀 만든 대형 강괴) 약 33%를 받아 처리하고 있다. 그 중 74%를 후공정에 공급하는 핵심 압연라인이다.

2열연공장은 특히 고부가제품인 WTP(World Top Premium)강의 50%를 처리한다.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휴지시간 없이 슬라브를 연속으로 압연하는 연연속 설비를 보유해 생산성이 높다.
15일 재가동한 포스코 2열연공장을 거쳐 열연코일이 생산되고 있다./사진=포스코15일 재가동한 포스코 2열연공장을 거쳐 열연코일이 생산되고 있다./사진=포스코
태풍피해 이후 포스코는 2열연공장을 꼭 거쳐야하는 자동차용 고탄소강, 구동모터용 고효율 무방향성 전기강판(Hyper NO), 스테인리스 고급강 등 주요 제품들을 1열연공장이나 광양제철소에서 전환 생산해왔다. 2열연 재가동으로 공급 체계에 숨통이 트이게 됐다.



2열연 조기 재가동은 포스코 임직원들의 역량 결집은 물론 글로벌 철강사들의 협력으로 가능했다. 포스코 내 명장과 전문 엔지니어들이 설비 복구에 앞장섰다. 또 압연기 모터 제어장치인 모터 드라이브 15대 중 11대를 교체해야 하는 상황에서 인도 JSW사가 자사 열연공장용으로 제작 중인 설비를 포스코에 선뜻 내줬다. 새 부품을 주문하면 길게는 1년 이상이 소요될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국내외 수많은 설비 전문가와 제작사들은 최대 170톤에 달하는 거대한 압연기용 메인 모터들을 1년 이내에 수리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단언했다. 포스코는 직원들이 직접 분해·세척·조립하는 등 역발상 보수로 공장 재가동 일정에 맞춰 복구에 성공했다.

2열연공장 재가동으로 포항제철소 18개 압연공장 중 13개 공장(1·2열연, 2·3 후판, 강편, 1·2·3·4선재, 1·2냉연, 2·3 전기강판)이 정상 가동에 들어갔다. 포스코는 12월말 스테인리스 2냉연공장, 1전기강판공장을 가동해 전 제품 공급 체계를 갖출 예정이다. 또 내년 1월내 도금공장, 스테인리스 1냉연공장을 차례로 재가동해 포항제철소 복구를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포스코 관계자는 "복구작업의 시작과 끝은 안전 임을 강조하며 안전·조업·시공 합동 특별 안전 협의체를 구성하는 등 현장과 밀착해 동절기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있다"며 "긴장감을 늦추지 않되 서두름 없이 차분하게 비상 위기 상황을 극복해 더욱 강건한 제철소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