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한화 인수 협조' 대우조선 노조, 금년도 임단협 무진통 가결

머니투데이 김도현 기자 2022.12.08 17:12

글자크기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2도크 /사진=대우조선해양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2도크 /사진=대우조선해양




한화그룹 인수 실사에 협조적인 모습을 보인 대우조선해양 노조가 금년도 임단협을 진통없이 마무리 했다. 본계약을 앞둔 한화그룹의 인수에도 긍정적인 신호라는 분석이다.

8일 금속노조 대우조선해양지회에 따르면 올해 임단협 잠정합의안이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가결됐다. 노조원 4809명 중 4501명이 투표에 참여했으며, 이 가운데 2659명(50.1%)가 찬성했다. 반대 1806명(40.1%), 기권 308명(6.4%), 무효 36명(0.8%) 등이었다.

앞서 대우조선해양 노사는 △기본급 8만5000원(정기승급분 포함) 인상 △격려금 200만원 지급 △하기휴가비 30만원 인상 △정년 1년 연장(촉탁) △2009년 이후 입사자 초임금 조정 △제도개편 등이 담긴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 대우조선해양 노조는 지난달 부분 파업을 실시했으나 임단협 교섭 및 잠정합의안 도출 등을 이유로 민주노총의 총파업에 불참을 선언한 바 있다.




업계는 대우조선해양 파업 리스크가 사라지면서 본계약을 앞둔 한화그룹의 인수에도 긍정적일 것이란 분석이다. 대우조선해양 노조는 지난달 16일부터 진행된 정인섭 한화에너지 사장을 필두로 한 한화그룹 인수 실사단에 협조적인 모습을 보였다. 2008년 한화그룹, 2019년 현대중공업그룹의 인수 시도 때는 옥포조선소 정문을 걸어 잠그고 격렬히 저항한 바 있다.

한화그룹은 현재 대우조선해양 실사를 마치고 본계약 체결을 준비하고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