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현대重그룹, 서울대와 AI포럼 개최… AI 전문가 300여명 참가

머니투데이 최민경 기자 2022.12.06 11:00

글자크기

정기선 HD현대 사장이 6일(화) 서울대학교 글로벌공학교육센터에서 개최된 AI 분야 산학연 포럼 ‘현대중공업그룹 AI포럼’(HAIF)에 참석해 개회사 하고 있다./사진=현대중공업그룹정기선 HD현대 사장이 6일(화) 서울대학교 글로벌공학교육센터에서 개최된 AI 분야 산학연 포럼 ‘현대중공업그룹 AI포럼’(HAIF)에 참석해 개회사 하고 있다./사진=현대중공업그룹




현대중공업그룹은 6일 서울대학교와 공동으로 AI 분야 산학연 포럼인 '현대중공업그룹 AI포럼'(HAIF)을 서울대학교 글로벌공학교육센터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포럼은 지난 9월 문을 연 서울대 대학원 '스마트 오션 모빌리티' 과정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HD현대 정기선 사장이 직접 기획,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정기선 사장과 최해천 서울대학교 연구부총장을 비롯, 국내외 산학연 AI 전문가 300여명이 참석했다.

포럼은 서울대학교 전기정보공학부 한보형 교수의 '산업 적용을 위한 핵심 머신러닝 기술'을 주제로 한 기조연설로 시작, 자율운항&AI, 스마트야트&AI, 데이터&AI 등 총 3개 섹션으로 나눠 진행됐다.



자율운항&AI 섹션에서는 현대중공업그룹의 자율항해솔루션 상용화 현황과 향후 개발 계획을 포함해 자율운항선박 AI 솔루션과 미래상 등을 공유했다. 현대자동차의 자율주행기술 개발 현황과 계획 등 타 산업 분야와의 융합 가능성에 대해서도 토의했다.

스마트야드&AI 섹션에서는 현대중공업그룹이 2030년 완성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는 FOS(Future of Shipyard) 프로젝트의 현황과 계획, 지능형 스마트야드의 고도화 방안을 설명하는 LG전자의 디지털 전환과 스마트 팩토리 전개 방향 등도 소개됐다.


정기선 HD현대 사장은 이날 개회사에서 "AI기술을 활용해 조선해양산업의 근본적 혁신을 이뤄낼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며 "현대중업그룹의 새로운 50년에 있어 AI가 핵심 동력이 될 것으로 보고 아낌없는 지원을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최해천 서울대 부총장은 축사를 통해 "현대중공업그룹과의 이번 첫 AI 포럼이 앞으로 양 기관의 협력이 더욱 증진될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