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美 금리인상 속도 꺾인다" 건설주, 줄줄이 급반등

머니투데이 오정은 기자 2022.12.01 09:13
글자크기
"휴...美 금리인상 속도 꺾인다" 건설주, 줄줄이 급반등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이 12월 중 금리인상 속도조절에 나설 수 있다고 발언하자 주식시장에서 건설주가 줄줄이 급반등했다.



1일 오전 9시12분 현재 코스피 시장에서 동부건설 (5,230원 ▼10 -0.19%)은 전일대비 2320원(29.44%) 오른 1만200원에 거래 중이다.

태영건설 (2,450원 ▼15 -0.61%)도 17.62% 급등했고 DL건설 (14,350원 ▲350 +2.50%)도 14.29% 오르고 있다. 일성건설 (1,226원 ▼2 -0.16%), 계룡건설 (14,810원 0.00%)도 6%대 상승세다.



대형사인 GS건설 (15,950원 ▼260 -1.60%)은 4%대 상승 중이다.

11월30일(현지시간) 파월 의장은 브루킹스 연구소에서 연설을 통해 "일부 개선이 나타나고 있지만, 물가 안정을 회복하기 위해선 아직 갈 길이 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인플레이션을 끌어내리기 충분할 정도의 수준으로 금리 인상 속도를 조정하는 것이 타당할 것"이라며 "금리 인상 속도를 조절할 시점은 12월 회의에서 바로 올 수도 있다"고 밝혔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