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이창양 산업장관 "정유도 업무개시명령 포함 모든 수단 강구"

머니투데이 세종=조규희 기자 2022.11.30 14:00

글자크기

 화물연대 총파업이 엿새째로 돌입한 가운데 29일 서울의 한 주유소에 휘발유 품절을 알리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화물연대 총파업이 길어지면서 판매량이 많고 저장고가 부족한 일부 주유소에 기름 수송 차량이 오지 않는 '기름 대란'이 본격화하고 있다./사진=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물연대 총파업이 엿새째로 돌입한 가운데 29일 서울의 한 주유소에 휘발유 품절을 알리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화물연대 총파업이 길어지면서 판매량이 많고 저장고가 부족한 일부 주유소에 기름 수송 차량이 오지 않는 '기름 대란'이 본격화하고 있다./사진=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의 집단 운송거부와 관련, "필요시 시멘트 분야에 이어 정유 분야에도 업무개시명령 발동을 포함한 모든 수단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30일 서울 이수역 인근 셀프주유소를 방문해 "일반 서민들의 생활에 지대한 불편을 끼칠 수 있는 현재 상황을 매우 엄중하게 보고 있다. 화물연대가 조속히 업무에 복귀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곳에서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에 따른 영향을 살피고 긴급수송체계 가동현황을 점검했다.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 사태가 7일차에 접어들면서, 수도권을 중심으로 저장용량 대비 판매량이 많은 일부 주유소들은 휘발유·경유가 품절되는 상황이 빚어지고 있다. 이날 8시 기준 전국의 품절 주유소는 총 23개소(휘발유 22개소, 경유 1개소)로, 서울 15개소, 경기 3개소, 인천 2개소, 충남 3개소다.



이 장관은 현장 관계자들과 면담을 통해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로 인한 석유제품 유통 차질 등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업계의 경제적 피해와 일반 국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산업부는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 이후 즉각적으로 유법민 산업부 자원산업정책국장을 반장으로 하는 '정유업계 비상상황반'을 구성·운영 중이다. 정유공장·저유소 등 주요거점별 입·출하 현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수송차질이 있거나 우려되는 경우 정유사간 협조, 화물연대 미가입 차량 등을 활용한 비상수송체계를 가동하고 있다.


특히 석유제품 수송차질이 점차 심화될 상황에 대비해 군용 탱크로리(5대), 수협 보유 탱크로리(13대)를 오는 1일부터 긴급투입해 운영해 나갈 예정이며, 추가 대체수송수단을 확보하기 위한 협의도 진행 중이다.

이 장관은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로 인한 품절 주유소 현황 등을 실시간으로 파악해 대응 중이며, 관계부처, 유관기관, 업계 등과 긴밀히 협력하면서 필요한 수단을 총동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