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현대모비스 '수소 파워팩' 탑재한 지게차 실증사업 투입

머니투데이 정한결 기자 2022.11.30 11:00

글자크기

수소모빌리티 실증사업이 진행되는 현대글로비스 울산 KD 센터에서 작업자가 수소지게차를 이용해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모비스.수소모빌리티 실증사업이 진행되는 현대글로비스 울산 KD 센터에서 작업자가 수소지게차를 이용해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독자개발한 이동형 연료전지 파워팩이 중소벤처기업부와 울산광역시가 주관하는 수소모빌리티 실증사업에 본격적으로 투입된다.

현대모비스는 현대글로비스 울산KD센터에서 독자개발한 연료전지 파워팩을 탑재한 수소지게차의 실증사업을 시작하는 '킥 오프' 행사를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연료전지 파워팩은 수소로 전기를 생산하는 일종의 발전기다. 수소와 산소의 화학반응이 일어나는 연료전지스택과 냉각장치, 고전압배터리, 수소탱크 등을 통합한 일체형 시스템이다.



최대출력이 50kW로, 한번 충전하면 4인 가족 기준으로 가정에서 사용하는 5일치 분량의 전기를 생산할 수 있다. 기존 지게차보다 충전시간이 짧고, 연속운전이 가능하며, 소음이 적고, 탄소 등 유해물질을 일절 배출하지 않는 친환경 장비다.

이러한 연료전지 파워팩은 출력을 줄이거나 높인 소형 파워팩과 중대형 파워팩으로 확장할 수 있다. 소형 파워팩은 드론이나 소형 산업기계로, 중대형 모델은 굴착기나 대형 건설기계로 우선 활용될 전망이다. 가정이나 산업현장의 보조 발전기, 철도나 트럭, 그리고 선박이나 항공 같은 대형 운송수단의 주요 동력으로도 활용이 가능하다.

연료팩을 탑재한 5톤급 중형수소지게차는 현대모비스와 현대제뉴인(현대중공업그룹 건설기계부문 중간지주사)이 공동개발했다. 5분 내 급속 충전이 가능하고, 한번 충전으로 5시간 동안 연속해서 사용할 수 있다. 울산 수소그린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의 '수소연료전지 물류운반기계 상용화 실증' 사업에 투입된다.

시범 운행은 규제자유특구 내 이동식 수소충전이 가능한 현대글로비스 KD 센터에서 진행한다. 현대글로비스가 담당하는 실증 운영 모니터링을 거쳐 주행데이터와 개선점 등이 현대모비스 의왕연구소에 실시간으로 전달된다.

이를 통해 현대모비스는 양산형 수소모빌리티의 상품성을 강화하고, 연료전지 파워팩의 다양한 활용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내년부터는 정부의 '수소지게차 상용화를 위한 실증 기반 신뢰성 검증 기술 개발' 시범사업에도 참여해 대규모 수소지게차 플릿 운행을 추진한다.


현대모비스는 국내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국내 최초로 이동형 연료전지 분야에서 국가인증통합(KC)을 취득했다. 현행법에 따라 수소제조설비와 수소용품 사업자들은 의무적으로 국가인증통합을 취득해야하며, 정부나 지자체 역시 인증을 취득한 사업자에게만 수소 관련 실증사업 참여를 제한하고 있다. 이에 현대모비스는 정부나 민간 주도의 각종 수소모빌리티 시범사업에 주도적으로 참여할 예정이다.

금영범 현대모비스 연료전지사업실장(상무)은 "연료전지는 현대모비스의 지속가능한 성장동력의 한 축으로 성장할 것"이라며 "현대모비스가 입증한 연료전지의 경쟁력을 바탕으로 수소산업 생태계를 확대 구축하는데 일조하겠다"고 밝혔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