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셀루메드, 글로벌 이차전지 배터리社와 독점 판권 협의 "교체형시장 진출"

머니투데이 김건우 기자 2022.11.29 13:37

글자크기



셀루메드가 이차전지 사업 진출을 통한 신사업 추진으로 실적 성장을 가속화한다.

셀루메드는 글로벌 이차전지 기업과 국내 배터리 독점판권에 대한 협의를 진행 중이며, 배터리 사용 업체들과 전략적 제휴 계약도 체결해 나가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셀루메드, 글로벌 이차전지 배터리社와 독점 판권 협의 "교체형시장 진출"


셀루메드는 지난 3월 정기주주총회를 통해 전기차 부품사업 등 이차전지 관련 신사업을 추가했다. 이차전지 사업추진을 위해 조직을 신설하는 한편, 해당 사업부문의 사장을 비롯한 인재들을 영입했다. 이달 초에는 전남 개조전기차 규제자유특구에 있는 '한국자동차연구원'에 입주를 완료했다.



또 라라클래식모터스, 유로모터스와 전략적 제휴를 맺어 이차전지 사업에 본격 시동을 걸고 있다. 라라클래식모터스는 개조전기차 규제자유특구 참여기업으로 국책과제를 통해 운전면허학원용 개조 전기차 실증사업을 진행 중이다. 유로모터스는 전기이륜차 배터리 공유스테이션 실증사업을 진행 중인 경상북도 및 포항시와 협약을 체결하고 퍼스널 모빌리티 관련 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밖에 셀루메드는 배터리관리시스템(BMS)을 포함한 배터리팩 관련 핵심기술 확보에 집중하고 있으며, 향후 배터리 플랫폼 기업으로서 성장하기 위해 교체형 배터리 유통망은 물론 배터리 재생사업 진출까지 체계적으로 준비하고 있다.

셀루메드는 관련 기업들과의 제휴뿐 아니라 글로벌 배터리 공급업체와 독점판권 협상도 진행 중에 있다. 관련 협상이 마무리되면 양해각서 및 본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계약 체결 후 2차전지 신사업과 관련한 구체적인 로드맵을 공식 발표할 것이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강용주 셀루메드 부사장은 "셀루메드는 성공적인 사업다각화를 통해 안정적인 자금조달 구조를 확보하는 가운데 지속적인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2018년 인스코비에 인수된 후 셀루메드는 친환경·신재생 사업부문, 기계·소방설비 사업부문에 성공적으로 진출했다. 신사업 성장을 통해 1000억원 이상의 매출액을 기록했을 뿐 아니라 영업이익도 흑자로 전환하는 성과도 이뤘다. 셀루메드는 이번 이차전지 사업도 '인스코비 그룹' 차원에서 전사적 역량을 총동원해 차세대 전략사업으로 집중 육성할 계획이다.

셀루메드 관계자는 "셀루메드는 오스템임플란트와 제휴를 통해 대만, 인도네시아, 멕시코에 치과용 소재를 공급하는 등 글로벌 시장을 확대해 나가고 있으며, 꾸준히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국내시장에서도 바이오·의료기기 전문업체로서 지속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일반 바이오 상장사들이 연구개발 위주의 투자 유치를 통해 성장 중인 반면, 셀루메드는 사업다각화와 신사업 진출을 통해 꾸준히 영업이익을 창출하며 미래가치를 위한 바이오 사업을 병행 중"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글로벌 리서치펌 '그랜드뷰리서치(Grand View Research)'에 따르면 자동차 부품 및 튜닝 산업 규모는 2028년 약 5293억달러 (약 715조 8253억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TOP